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G7 외무 "러시아가 전쟁으로 바꾼 국경선 인정 않겠다"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G7 외무 "러시아가 전쟁으로 바꾼 국경선 인정 않겠다"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들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바꾼 국경선을 인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국제 사회의 제재를 받는 러시아를 우회적으로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에 대해선 러시아를 돕지 말라고 촉구했다.
     
    G7 외무장관들은 14일 독일 북부 함부르크 바이센하우스에서 사흘간 회동한 후 우크라이나를 지지하는 성명을 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들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통해 바꾸려 하는 국경선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며 크림반도를 포함해 우크라이나의 영토 주권을 지지한다"라고 밝혔다.
     
    G7 외무장관들은 또 우크라이나 전쟁을 일으킨 러시아의 경제적·정치적 고립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들은 성명에서 "러시아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또 러시아를 돕는 중국에 대해선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독립을 지지해달라"라며 "도발 전쟁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를 돕지 말아 달라"라고 촉구했다.
     
    이어 러시아의 동맹인 벨라루스에 대해선 "러시아의 침략이 가능하도록 돕지 말라"고 경고했다.
     
    G7 국가는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더 지원하고, 러시아에 대해서는 취약 분야에 대해 추가 제재를 가하기로 뜻을 모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