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정은 "건국 이래 대동란"…북한, 어제 코로나로 21명 사망

뉴스듣기


통일/북한

    김정은 "건국 이래 대동란"…북한, 어제 코로나로 21명 사망

    뉴스듣기
    핵심요약

    북한, 13일 하루에 발열자 17만4400명 발생…대책 마련 안간힘
    보건성, 의료진은 물론 전국 의과대학 학생들도 적극 투입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전국적인 전파상황을 요해했다고 조선중앙TV가 1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전국적인 전파상황을 요해했다고 조선중앙TV가 1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에서 지난 13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감염으로 21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북한 전역에서 17만 4400명의 발열자(유발자)가 발생했으며 21명이 사망했다고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정치국 협의회에서 이 같은 상황을 보고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나라에서도 악성 전염병의 전파가 건국 이래의 대동란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도 강한 조직력과 통제력을 유지하고 방역투쟁을 강화해 나간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대책 마련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보건성이 전날 긴급협의회를 열고 전염병 전파상황을 안정적으로 억제·관리하며 유열자(발열자)들을 빨리 치유시켜 전파 근원을 최단기간 내에 없애기 위한 조직사업을 치밀하게 짜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모든 의료진은 물론 전국의 의학대학 교원·박사원생·학생들을 '전주민 집중검병 검진사업'에 적극적으로 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