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역' 전희철 감독이 최준용과 붙는다면? "제가 기술은 밀리지만…"

뉴스듣기


농구

    '현역' 전희철 감독이 최준용과 붙는다면? "제가 기술은 밀리지만…"

    뉴스듣기
    SK 전희철 감독과 최준용. KBL 제공SK 전희철 감독과 최준용. KBL 제공
    "저도 전희철 감독님의 팬이 된 것 같아요"

    안양 KGC인삼공사를 이끄는 김승기 감독은 6일 오후 경기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을 앞두고 먼저 2승을 거둔 서울 SK의 전력을 높게 평가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번 시즌 프로 사령탑에 데뷔한 전희철 감독이 단기간에 선수들을 많이 성장시켰고 전력도 짜임새 있게 구성했다는 이야기다.

    김승기 감독은 특히 정규리그 MVP를 차지한 SK의 간판 최준용의 챔피언결정전 활약에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최준용 선수는, 제가 지금까지 최준용을 지켜본 이래 지금이 가장 잘하는 것 같다. 어떻게 저렇게 잘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슛을 던지면 다 들어가고 리바운드와 블록슛도 너무 잘한다"고 말했다.

    최준용을 지도하고 있는 전희철 SK 감독 역시 3차전을 앞두고 최준용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현역 시절 다재다능한 장신 포워드로 활약했던 전희철 감독이 만약 전성기 시절로 돌아가 최준용과 대결을 펼친다면? 일부 농구 팬들의 궁금증에 대한 질문이었다.

    전희철 감독은 웃으면서 "나와는 스타일이 많이 다르다. 슈팅은 내가 안 밀릴 것 같지만 볼 핸들링과 같은 부분은 최준용이 훨씬 좋다. 기술은 내가 더 떨어진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취재진 사이에서 "진심으로 그렇게 생각하시는가요?"라는 질문이 나왔다. 전희철 감독도 현역 시절 승부욕이 강하기로 유명했기 때문이다.

    그러자 조금 진심이 묻어 나왔다. 전희철 감독은 "붙어볼 수는 있다. 저는 그 당시에 처음으로 내외곽을 왔다갔다 하는 선수였다. 농구는 꼭 기술만 갖고 하는 건 아니다. 다른 부분으로, 다른 부분을 건드려서 흔들리게 할 자신은 있다"며 웃었다.

    전희철 감독은 터프한 성격에서 나오는 화려한(?) 입담으로 최준용의 기를 꺾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친 것으로 들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