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연패 당했지만…불꽃슈터 전성현은 KGC의 희망이었다

뉴스듣기


농구

    2연패 당했지만…불꽃슈터 전성현은 KGC의 희망이었다

    뉴스듣기
    안양 KGC인삼공사의 불꽃슈퍼 전성현. KBL 제공안양 KGC인삼공사의 불꽃슈퍼 전성현. KBL 제공
    '디펜딩 챔피언' 안양 KGC인삼공사가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2연패에 도전하는 과정은 험난하기만 하다. 정규리그를 1위로 마친 서울 SK가 워낙 강하기 때문이다.

    SK는 4일 오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KGC인삼공사와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97대76으로 승리해 홈 2연전에서 먼저 2승을 쓸어 담았다.

    KGC인삼공사는 4강 통과의 주역이었던 외국인 선수 대릴 먼로를 대신해 오마리 스펠맨을 주전으로 기용했다. 스펠맨은 부상 때문에 4강 플레이오프까지 뛰지 못했다. 지난 1차전에서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 6득점에 그쳤다.

    하지만 김승기 KGC인삼공사 감독은 정규리그 때 SK에 강했던 스펠맨이 제 몫을 해야 팀 공격도 살아나고 매치업 문제도 해결될 것이라 확신했다.

    스펠맨은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공격을 펼쳤다. 특유의 적극성을 발휘했다. 하지만 여전히 정규리그에서 보여준 컨디션과는 거리가 있었다. 그럼에도 17득점 6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향후 발전 가능성을 남겼다.

    KGC인삼공사의 희망은 스펠맨 외에 따로 있었다. 바로 슈터 전성현이었다.

    전성현은 3점슛 8개를 던져 4개를 넣는 등 16득점을 기록하며 분전했다.

    SK는 외곽에서 스위치 수비를 통해 상대 슈터에게 공간을 내주지 않는 수비를 펼친다. KGC인삼공사는 주축 선수들의 컨디션 및 체력 저하로 인해 세트오펜스에서 전체적인 움직임이 효율적이지 못할 때가 많았다. 이런 환경은 슈터에게 좋지 않다.

    하지만 전성현은 스스로 방법을 찾았다. 동료의 도움을 받을 때도 있었지만 스스로 상대 수비의 타이밍을 흔들고 슛을 던질 때도 있었다. 누구보다 많이 뛰었고 누구보다 집중했다. 집중 견제로 인해 오픈 기회는 거의 없었다. 그럼에도 높은 효율의 외곽슛을 선보이며 팀을 이끌었다.

    전성현은 "상대가 나를 어떻게 막는가 보다는 나 자신의 플레이에 집중한다. 어떤 슛이라도 넣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경기를 한다"고 말하는 선수다. 팀의 패배 속에서도 자신의 자신감만큼은 증명했다.

    KGC인삼공사는 100% 전력이 아니었다. SK에 비해 선수들은 지친 상태였다. 수비의 핵심 문성곤은 발가락 부상으로 결장했다.

    그러나 KGC인삼공사는 포기하지 않았다. 김승기 감독은 경기 전 "안양 3차전에서 승부를 걸 것"이라며 시리즈 장기회를 예고했다.

    KGC인삼공사가 반격을 시작한다면 그 희망의 중심에는 전성현이 있을 것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