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천시장 선거…'재대결' 민주당 박윤국 vs 국힘 백영현

뉴스듣기


경인

    포천시장 선거…'재대결' 민주당 박윤국 vs 국힘 백영현

    뉴스듣기

    민주당 박윤국, 민선 7기 성과 바탕으로 연임 도전
    국힘 백영현 "시정 교체로 정권 교체 완성"…리턴 매치

    더불어민주당 박윤국 포천시장(왼쪽), 국민의힘 백영현 후보. 포천시청,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더불어민주당 박윤국 포천시장(왼쪽), 국민의힘 백영현 후보. 포천시청,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6.1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윤국 현 시장과 국민의힘 백영현 경기도당 행정혁신위원장이 4년 만에 재대결을 펼친다.

    박윤국 현 시장은 강준모 포천시의원, 최호열 포천신문 명예회장과 경쟁 끝에 국민의힘보다 먼저 단수 공천을 받았다.

    민주당 경기도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지난 20일 경기도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박 시장을 단수 후보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백영현 경기도당 행정혁신위원장은 지난 29일 이중효·박창수·이원석·김창균 예비후보와 경선 결과 국민의힘 포천시장 후보로 최종 확정됐다.

    이에 따라 박 시장과 백 위원장은 지난 2018년에 이어 4년 만에 재대결을 하게 됐다. 지난 선거에서는 박 시장이 52.1%인 3만 5993표를 얻어 37.6%(2만 6007표)를 획득한 2위 자유한국당 백영현 후보를 9986표 차로 따돌리고 당선됐다.

    백 위원장은 김종천 시장이 당선되던 보궐선거와 박 시장이 당선되던 2018년 지방선거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 포천시장 도전이다.

    민주당 박윤국, 민선 7기 성과 바탕으로 연임 도전

    박윤국 포천시장(왼쪽). 포천시 제공박윤국 포천시장(왼쪽). 포천시 제공
    포천시장은 보수 후보가 무조건 당선된다는 공식이 있을 정도로 민선 1~6기를 모두 차지했다. 하지만 2018년 지방선거에서 박윤국 포천시장이 민주당으로 당선되면서 '보수 콘크리트'라는 장벽을 무너뜨렸다.

    정치 경력만 31년째인 박윤국 현 시장은 제31대 포천군수와 제1~2대 포천시장, 군·도의원 등을 역임하고, 국회의원 선거도 출마했을 정도로 경력이 화려하다.

    박 시장은 지난해 지자체 중 최대 코로나19 지원금 지원, 전철 7호선 포천 연장선과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건설 추진, 수원산터널 건설공사 및 하송우~마산 간 지방도 확포장공사 착공 등 민선 7기 성과를 바탕으로 연임에 도전한다.

    그는 재선에 성공해 올해 주요 사업인 7호선 포천 연장선의 복선 환승, 구간 지화화 등 계획 변경 반영과 원활한 추진,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2023년 개통, 고모리에 친환경산단 조성, 포천시드론산업지원센터 개관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박 시장은 조만간 후보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설 예정이다.

    국힘 백영현 "시정 교체로 정권 교체 완성"…리턴 매치

    포천시장에 재도전하는 국민의힘 백영현 후보는 경선에서 쟁쟁한 예비후보 4명을 상대로 승리한 만큼 박 시장에게 만만치 않은 경쟁 상대다.  

    경기도와 포천시에서 30여 년간 공직생활을 한 백 후보는 이번 대선에서 윤석열 당선인의 중앙선대위의 조직통합본부 인재영입위원회 포천시 위원장과 행정소통지원본부 포천시 본부장으로 활동했다.

    백 후보는 국민의힘 포천시장 후보로 확정된 후 "포천의 시정 교체로 정권 교체를 완성하겠다"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포천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천의 가장한 시급한 과제로는 '편리한 교통'과 '좋은 일자리 창출'을 꼽았다.

    백 후보는 "포천시장이 기업유치 총사령관이 돼 대기업·플랫폼 기업을 유치하고 전략적으로 키우겠다"면서 "기존 옥정-포천 간 7호선 셔틀 노선을 장암-민락-포천 직결로 확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