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84년 직장생활' 기네스북 오른 브라질 100세 남성

뉴스듣기


국제일반

    '84년 직장생활' 기네스북 오른 브라질 100세 남성

    • 2022-04-20 08:10
    뉴스듣기

    한 회사서 84년째 근무…"인생은 스쳐가는 것, 느긋하게 웃으며 살라"

    연합뉴스연합뉴스올해로 100세가 된 브라질 남성이 전 세계에서 직장생활을 가장 오래 한 사람으로 기록됐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들에 따르면 남부 산타 카타리나주 발리 두 이타자이시에 있는 브루스키 의류원단 회사에 다니는 바우테르 오르트만은 최장기간 직장생활을 한 사람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바우테르는 12살 때부터 돈을 벌기 위해 생활 전선에 뛰어들었으며, 15살 때인 1938년 1월 17일 이 회사에 정식으로 취직한 뒤 지금껏 이곳에서만 84년째 일하고 있다.

    당시 전기가 제대로 들어오지 않고 우물로 식수를 해결해야 하는 힘든 상황이었지만 다른 회사로 옮길 생각을 하지 않고 묵묵히 일했으며, 회사에 다니면서 학업을 병행해 기초교육을 마치는 열정도 보였다.

    그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출근해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거의 모든 업무를 처리한다고 일상을 소개하면서 "처음 일을 시작할 때와 비교하면 세상이 엄청나게 달라졌다"고 말했다.

    건강을 유지하면서 직장생활을 오래 할 수 있는 비결을 묻는 말에 그는 "인생은 잠깐 스쳐 가는 것이며, 내일을 걱정하지 말고 오늘을 열심히 살아야 한다"면서 "조바심 내지 말고 느긋하게 웃으며 사는 것이 비결"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