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김지찬과 피터스가 같을 수 있나" S존에 대한 허삼영의 철학

야구

    "김지찬과 피터스가 같을 수 있나" S존에 대한 허삼영의 철학

    KBO 사무국 산하 심판위원회는 2022년 시즌부터 타자 키에 맞춰 선수 개인별 스트라이크 존(S존)을 야구 규칙집에 나온 대로 철저하게 적용하고 있다. 연합뉴스KBO 사무국 산하 심판위원회는 2022년 시즌부터 타자 키에 맞춰 선수 개인별 스트라이크 존(S존)을 야구 규칙집에 나온 대로 철저하게 적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키움의 시즌 1차전이 열린 8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 경기 전 삼성 허삼영 감독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스트라이크(S) 존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심판위원회는 올 시즌을 앞두고 S존의 정상화를 선언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존이 비정상적으로 좁아졌다는 분석 속에 국제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높낮이와 폭 등 존을 전반적으로 넓히겠다는 의지였다.

    타자들이 불리할 수밖에 없는 변화다. 키움 이용규가 지난 5일 LG와 경기에서 S 판정에 불만을 품고 퇴장을 당하는 등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 키움 홍원기 감독은 다음 날 "판정의 일관성이 중요하다"고 작심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허 감독은 "S존이 모든 선수에게 규격화된 게 아니다"면서 "김지찬과 피터스(롯데)의 존이 같지는 않다"고 전제했다. 김지찬은 163cm, 피터스는 202cm로 존의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허 감독은 "그래서 존은 심판이, 인간이 판정한다"면서 "앞으로도 문제의 소지가 많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심판마다 존이 다르고, 시야도 다르다"면서 "마음대로 조정할 수 있는 게 아니어서 시즌 끝까지 이슈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적응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허 감독은 "현장에서 선수들이 이를 인지하고 경기의 일부분으로 생각하고 슬기롭게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존에 대한 생각으로 플레이에 지장을 주면 마이너스"라면서 "다음 플레이에 집중하는 게 더 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은 이날 시즌 홈 개막전을 치른다. 구자욱, 오재일, 이원석, 김상수 등 주축 야수들이 빠진 가운데서도 3승 2패 선방했다. 허 감독은 "개막전이라는 큰 부담이 있지만 팬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받고 즐거운 야구 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 "좋은 모습을 준비하면서 필승 의지를 보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