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말 화가 나네요" 코로나에 눈물 흘린 신한은행

뉴스듣기


농구

    "정말 화가 나네요" 코로나에 눈물 흘린 신한은행

    뉴스듣기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경기 모습. WKBL 제공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경기 모습. WKBL 제공"준비하는 것이 과연 어떤 의미가 있을까 생각도 들었습니다."

    신한은행은 대표팀 브레이크를 기점으로 플레이오프 모드에 들어갔다. 사실상 상대가 우리은행으로 결정된 상황. 대다수의 예상을 뒤집기 위해 우리은행전을 준비했지만, 코로나19가 들이닥쳤다. 정규리그 종료 후 주축 선수들이 대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WKBL은 4월1일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우리은행-신한은행의 플레이오프를 4월5일로 미뤘다. 하지만 신한은행은 우리은행과 플레이오프 1차전을 위해 단 10명의 멤버로 이동했다.

    신한은행 구나단 감독은 5일 우리은행전에 앞서 "김단비와 이경은, 한엄지, 정유진, 김애나가 같이 오지 못했다. 어제 격리 해제된 선수가 4명 있는데 바로 뛰게 할 몸 상태가 아니다. 선수가 먼저다. 경기가 먼저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괜찮다면 7일 2차전에 뛰게 할 생각이다. 김애나는 2차전도 어려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구나단 감독은 속상함, 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동안의 준비가 물거품이 됐다. 어쩔 수 없는 상황이기에 속상한 마음이 더 컸다.

    구나단 감독은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 너무 화가 난다. 사실 팀 미팅을 하면서 6라운드를 뛰지 말까 하는 이야기까지 했다. 이러다가 양성이 나와 플레이오프를 못 뛰면 어쩌나 하는 생각이었다"면서 "문제 없이 왔다고 생각했는데 마지막 경기 후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괜찮은 선수가 7명이라 5대5 연습도 못했다. 그나마 경기를 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결국 코로나19의 벽에 막혀 우리은행을 넘어서지 못했다.

    신한은행은 아신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시즌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1차전 원정 경기에서 우리은행에 65대90으로 패했다.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올라간 것은 46번 중 39번이다.

    최악의 상황에서도 잘 버텼다.

    벌어졌다가도 곧 따라갔다. 2쿼터까지 스코어는 37대44. 신한은행은 3쿼터 초반 42대46, 4점 차까지도 추격했다.

    하지만 사실상 5명(한채진, 곽주영, 강계리, 유승희, 김아름)이 뛰는 상황. 나머지 교체 멤버들은 이번 시즌 10경기 안팎으로 소화하는 등 경험이 부족했다. 4점 차까지 추격한 상황에서 우리은행에 연속 8점을 허용했다.

    게다가 3쿼터 중반 유승희마저 발목 부상으로 잠시 코트를 이탈했다. 한채진의 2점으로 추격의 불씨를 살렸지만, 다시 한 번 연속 6점을 허용했다. 순식간에 60대47까지 벌어졌다. 한채진이 다시 3점으로 응수했지만, 또 연속 7점을 내줬다. 3쿼터까지 스코어는 49대67. 사실상 승부가 끝났다.

    신한은행은 포기하지 않았다. 하지만 정상 전력으로 붙어도 강한 상대인 우리은행은 강했다. 김소니아에게 21점 6리바운드, 박지현에게 23점 8어시스트, 박혜진에게 17점을 허용하며 1차전을 내줬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