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토트넘 4위 올려놓은' 손흥민의 1골 1어시스트

뉴스듣기


해외축구

    '토트넘 4위 올려놓은' 손흥민의 1골 1어시스트

    뉴스듣기
    손흥민. 연합뉴스손흥민. 연합뉴스손흥민(30)이 토트넘 홋스퍼를 구했다.

    손흥민은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1골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토트넘의 5대1 역전승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17승3무10패 승점 54점을 기록, 잠시 4위로 올라섰다. 5위 아스널(승점 54점)에 골득실(토트넘 +14, 아스널 +13)에서 앞섰지만, 아스널보다 2경기를 더 치른 상태다.

    손흥민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을 치르느라 빠듯한 일정을 소화했다. 영국에서 한국, 다시 한국에서 아랍에미리트(UAE)로 이동한 뒤 토트넘으로 복귀했다. 국가대표팀에서 치른 이란전과 UAE전 모두 풀타임을 소화했다.

    손흥민은 변함 없이 선발로 나섰다. 해리 케인, 데얀 쿨루세브스키와 함께 뉴캐슬전에서도 공격을 책임졌다.

    조금은 무거운 모습이었다.

    전반 29분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패스를 받아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38분에는 선제 실점의 빌미가 된 파울까지 범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파울로 내준 프리킥으로 전반 39분 파비안 셰어에게 실점했다.

    손흥민은 만회에 나섰다. 전반 42분 페널티 박스 안까지 들어가 슈팅을 때렸고, 공은 수비수를 맞고 나갔다.

    이어진 코너킥. 손흥민의 코너킥이 다시 측면으로 흘러나왔고, 손흥민은 다시 골문을 향해 크로스를 올렸다. 공은 벤 데이비스의 머리에 정확히 배달됐다. 전반 43분. 선제 실점 후 4분 만에 터진 동점골이었다. 손흥민의 프리미어리그 6번째 어시스트(시즌 7호)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역전골이 터졌다.

    후반 3분 케인의 크로스가 손흥민에게로 향했다. 손흥민은 공을 건드리지 못했다. 오히려 행운이었다. 뒤에서 달려는 맷 도허티가 다이빙 헤더로 뉴캐슬 골문을 열었다.

    이번에는 손흥민이 직접 골 사냥에 나섰다. 코너킥과 프리킥을 통해 영점을 맞춘 손흥민은 후반 9분 토트넘의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역습 상황에서 쿨루세브스키의 크로스를 받아 왼발로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손흥민의 프리미어리그 14호 골.

    디오구 조타(리버풀)와 득점 랭킹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손흥민 위에는 20골의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만 버티고 있다.

    토트넘은 후반 18분 에메르송 로얄이 네 번째 골을 터뜨렸다.

    후반 20분 손흥민에게 다시 기회가 왔다. 케인의 패스에 이은 손흥민의 침투, 토트넘이 자랑하는 옵션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의 왼발 슈팅은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토트넘의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후반 38분 다시 한 번 뉴캐슬의 골문을 열었다. 2분 전 로얄 대신 투입된 스테번 베르흐베인이 추가골을 만들었다. 루카스 모라가 넘어지면서 날린 패스를 낚아채 골까지 연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