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난해 국내 은행 당기순이익 16조 9천억…이자이익 증가

뉴스듣기


경제정책

    지난해 국내 은행 당기순이익 16조 9천억…이자이익 증가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지난해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이 전년 보다 약 40% 늘어난 16조 9천억 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대손충당금 등 손실에 대비한 비용은 대폭 감소했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20개 국내 은행의 당기순이익은 4조 8천억 원(39.4%) 증가한 16조9천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은행의 이자이익 증가와 산업은행이 보유한 HMM(옛 현대상선) 전환사채의 전환권 행사 관련 이익(1조 8천억 원)이 반영돼 당기 순이익이 증가했다. 산업은행(2조 5천억 원)을 제외한 19개 은행의 당기순이익은 14조 4천억 원으로, 전년 대비 2조 8천억 원(24.1%) 불어난 수치다.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의 증가에 따라, 은행의 이자이익은 전년보다 4조 8천억 원(11.7%) 증가한 46조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자마진(NIM)은 1.45%로 전년 대비 0.03%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잔액 기준 예대금리(예금·대출금리) 차이는 1.81%로 1년 전보다 0.03%포인트 확대됐다.

    비이자이익은 1년 전보다 3천억 원 감소한 7조원이다. 산업은행을 제외하면 1조 6천억 원이 감소한 4조 4천억 원이었다.

    외환·파생 분야 이익이 '기저효과'로 작년보다 줄었고, 금리상승으로 유가증권 관련 이익도 축소됐다.판매비와 관리비는 2020년보다 2조 2천억 원 더 많은 26조 3천 원을 썼다. 대손상각비와 충당금 전입액 등을 합친 대손비용은 4조 1천억 원으로 전년 대비 3조 1천억 원(42.7%) 감소했다.

    전년도 충당금 적립 규모 확대에 따른 기저 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특히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대출에 대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조처 등으로 연체율이 낮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충당금 순전입액 규모도 급감했다. 2020년 대손충당금 순전입액은 2조 원이었는데, 작년에는 2천억 원에 그쳤다.

    금감원은 "코로나19 재확산,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대내외 경제의 불확실성이 크게 확대되는 가운데, 잠재부실의 현재화 가능성에 대비해 은행의 손실흡수능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또 "예상치 못한 대내외 경제 충격에도 은행 본연의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대손충당금·자기자본 등을 지속해서 확충하도록 유도하겠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