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포항

    '울진·삼척 대형 산불' 역대 최장 213시간 만에 '주불 진화'

    최병암 산림청장 "13일 오전 9시를 기해 주불 진화 선언"
    산불 피해지역 울진 1만 8463ha·삼척 2460ha 등 2만 923ha 달해
    주택 319채 등 643개소 불타

    지난 4일 울진산불이 발생했을 당시 모습.지난 4일 울진산불이 발생했을 당시 모습.
    '울진·삼척 대형 산불'이 발생 열흘째이자 역대 산불 중 최장인 213시간 만에 주불이 진화됐다.
       
    단일지역 피해 규모로는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산림당국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잔불 정리 작업에 힘을 쏟고 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13일 오전 9시 울진 죽변면 산불현장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을 갖고 "오늘 오전 9시를 기해 울진삼척 산불 주불을 진화했다"고 말했다.
     
    울진 산불이 시작된 시간은 지난 4일 오전 11시 17분으로 발생 열흘째이자 진화 시간으로는 213시간 43분 만에 불이 꺼진 것이다. 
       
    이는 지난 2000년 강원도 5개 시군에서 발생한 '동해안 산불'의 191시간 진화시간 기록을 22시간 이상 뛰어넘는 역대 최대 기록이다.
       
    산불 피해 면적도 단일 지자체로는 역대 최고 기록을 깰 것으로 예상된다.
       
    산림청에 따르면 이번 산불로 인한 피해지역은 2만 923ha에 달한다. 특히 울진에서만 1만8463ha로 집계됐다. 삼척의 피해면적은 2460ha이다.
       
    재산 피해는 주택 319채와 농축산 시설 139개소, 공장과 창고 154개소, 종교시설 등 31개소 등 총 643개소의 재산이 불에 탔다.
       야간산불 진화 모습. 산림청 제공야간산불 진화 모습. 산림청 제공
    하지만 이번 산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최 청장은 "정확한 산불 피해 면적은 정밀조사를 거쳐 최종 확정할 예정으로 일부 피해는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산림당국은 주불 진화를 완료한 가운데 잔불 정리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최병암 청장은 "주불 진화가 완료됐지만 피해지역이 워낙 넓어서 남아 있는 불씨를 완전히 제거하는 데는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행히 오늘 내리는 비가 잔불을 꺼주면 좋겠지만 비가 적게 내릴 것에 대비해서 헬기 20대, 야간 열화상 드론 6대를 대기시키고 잔불 진화와 뒷불 감시를 철저히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시간부터 정부는 진화대응단계를 수습 복구 단계로 전환해 피해 조사와 피해 지역 주민의 조기 생활 안정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행정안전부는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를 수습복구지원본부로 전환해 주택 소실 등에 대한 다각적인 피해 지원 대책을 마련에 나선다. 
       
    또 산림청은 산림분야 조사복구추진단을 구성해 신속한 산림 피해 조사와 산사태 등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응급복구, 경제림 조림 및 산림생태계 복원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최 청장은 "이번 산불 진화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은 면밀히 분석해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산불로 안타깝게 보금자리를 잃어버린 이재민을 비롯한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산불 진화를 위해 애쓰신 군 장병과 소방관, 경찰관, 관계 공무원들, 자원봉사자들의 헌신적인 지원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언제든 이번과 같은 대형 산불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산불 예방을 위한 국민 여러분의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