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함영주 부회장 '무죄'…法 "영향력 행사 안 했다"

뉴스듣기


사건/사고

    함영주 부회장 '무죄'…法 "영향력 행사 안 했다"

    뉴스듣기

    2015~2016년 공채 과정에서 채용비리 연루 혐의
    4년 재판 결과 1심 '무죄'…함께 기소된 부행장은 '유죄'
    法 "진술 증거와 메시지 만으로 지시 존재 확인 어려워"

    하나은행 신입사원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해 특정 지원자가 합격하도록 한 혐의로 4년 가까이 재판을 받아온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전 하나은행장)이 11일 오후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서울서부지법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하나은행 신입사원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해 특정 지원자가 합격하도록 한 혐의로 4년 가까이 재판을 받아온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전 하나은행장)이 11일 오후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서울서부지법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하나은행 신입사원 채용에 특정 지원자를 합격시키도록 한 혐의로 4년 동안 재판을 받아온 하나금융지주 함영주(66) 부회장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1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보미 판사는 업무방해,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함 부회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반면 함께 재판에 넘겨진 장기용(67) 전 하나은행 부행장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또 양벌규정에 따라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양립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재판에 넘겨진 주식회사 하나은행 법인은 벌금 700만 원이 선고됐다.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앞서 함 부회장은 하나은행장 시절인 2015년과 2016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 과정에서 은행 고위 임원과 연관된 지원자와 특정 대학 출신 지원자에게 특혜를 주는 등 채용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신입행원의 남녀 비율을 미리 정하는 등 차별 행위를 한 혐의도 받는다.

    박 판사는 "장 피고인의 경우 당시 부행장이고 신입사원 채용에 관한 결재권을 갖고 있었다"며 유죄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다만 추천을 전달한 사실 이외에는 합격 과정에서 피고인이 합격을 따로 확인하는 등 합격 여부에 따라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보긴 어렵다"고 덧붙였다.


    반면 "함 피고인은 일부 지원자에 대해 인사부에 이를 전달한 사실은 자인하고 있으나, 이 행위 이외에는 합격 여부를 따로 확인하는 등 인식하고 있다는 의사 표명 및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진술 증거와 업무 메시지 등 만으로 피고인의 지시 존재를 확인하기엔 어렵다고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나은행 법인의 경우 채용 과정에서 남녀 비율을 달리해 합격시키는 등 차별 행위가 있었다고 판단됐다.

    박 판사는 "하나은행 인사부에서는 남녀비율을 나눠 심사하면서 여성 지원자를 줄였다. 필연적으로 여성 지원자들의 경쟁력이 남성 지원자의 합격자 비율보다 현저히 상향됐다"며 "쉽게 말해 다른 출발선에 놓고 심사한 거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은 일반 행원 기준에서 남성이 더 필요하다고 보기 어렵다. 은행이 이를 인위적으로 판단하고 있는 바, 남녀고용평등법을 위반한 차별적 채용이 명백하다"면서도 "다만 적어도 10년 이상 관행적으로 이어져 오는 등 은행장들의 의사결정과는 무관하게 시행됐다"며 함 부회장의 공동정범 여부에 대해선 무죄 판결을 했다.
    하나은행 신입사원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해 특정 지원자가 합격하도록 한 혐의로 4년 가까이 재판을 받아온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전 하나은행장)이 11일 오후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서울서부지법을 나서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하나은행 신입사원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해 특정 지원자가 합격하도록 한 혐의로 4년 가까이 재판을 받아온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전 하나은행장)이 11일 오후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서울서부지법을 나서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검찰은 지난 결심공판에서 함 부회장에게 징역 3년에 벌금 500만 원을 구형한 바 있다.

    함 부회장은 재판이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많은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며 "재판과정에서 저희가 설명한 증거를 많이 보시고 재판장께서 현명하게 잘 판단해주신 데 감사하다. 이런 사건을 계기로 더 투명하고 공정하게 경영해야겠다는 말씀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채용비리 혐의에 연루돼 따로 재판에 넘겨진 하나은행 전직 인사담당자들은 최근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유죄를 선고받은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