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농식품부, 귀농귀촌 준비커뮤니티 구성 등 귀농귀촌지원 종합계획 수립

뉴스듣기


경제 일반

    농식품부, 귀농귀촌 준비커뮤니티 구성 등 귀농귀촌지원 종합계획 수립

    뉴스듣기
    핵심요약

    도시민의 농촌살아보기 확대 시행,영농 네비게이커 운영도
    귀농귀촌 플랫폼 구축키로

    농림축산식품부. 연합뉴스농림축산식품부. 연합뉴스농림축산식품부는 3일 귀농귀촌 사전 준비에서 정착까지 종합적인 지원 방안을 담은 '제2차(2022~2026) 귀농귀촌 지원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관련 법에 따라 5년마다 새롭게 계획을 수립해야 하는데 따른 것이다.
     
    농식품부는 먼저 사전 준비체계의 일환으로 전국 특·광역시(7개) 및 모든 시(78개) 지역의 농협(85곳)을 통해서 자산관리 및 농지·주거 관련 컨설팅과 교육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 유사한 관심을 지닌 도시민들이 함께 준비해 농촌 정착까지 서로 이끌어주는 귀농귀촌 준비 커뮤니티를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해 처음 시행해 큰 관심을 끌었던 '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을 확대하고, 테마별 특화마을을 도입해 밀도 높은 체험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특히 귀촌인 취창업 지원방안으로 부처 간 협업을 통해 각 부처에서 추진하고 있는 일자리 지원사업과 연계해 농촌지역 내 취창업을 활성화 하기로 했다.
     
    귀농인의 영농활동을 지원하기 위해서 농촌지역 농협(127곳)에 '영농 네비게이터'(250명)를 운영하고, 귀농인과 지역 조합원 간 커뮤니티를 구성해 영농 초기 정착을 돕는 컨설팅서비스를 실시하기로 했다.
     
    거주 환경 지원방안으로는 축사, 공장 시설을 이전·재배치·집적화하는 등 농촌 공간의 정비를 통해 농촌을 보다 쾌적하고 살기 좋은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주거와 생활SOC를 갖춘 임대주택 공급을 위해 농산어촌 주거플랫폼과 청년 농촌보금자리 사업을 확대하고, 지역의 빈집을 활용한 '귀농인의 집' 조성사업도 단계적으로 늘려나갈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이를 위해 귀농귀촌인에게 각 부처·지자체의 정책, 농지·주거, 일자리 등 광범위한 정보·서비스를 관계 기관 시스템과 연계해 통합 제공하는 '귀농귀촌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정현출 농업정책국장은 "제2차 종합계획은 사전에 귀농귀촌 준비를 꼼꼼하게 할 수 있도록 돕고, 귀농귀촌인의 수요가 큰 일자리 확보, 영농활동 지원, 인프라 개선 등을 통해 안정적으로 정착하는 것을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