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확진·격리자 대선일 저녁 6시~7시 반 투표…'도보·자차' 이용

뉴스듣기


보건/의료

    확진·격리자 대선일 저녁 6시~7시 반 투표…'도보·자차' 이용

    뉴스듣기
    핵심요약

    복지부 3월 9일 대선 '대국민 담화문' 공동 발표
    코로나 확진·격리자 저녁 6시~7시 반 투표 가능
    대중교통 대신 '도보·자차·방역택시' 이용해야
    투표권자 모두 발열·증상 확인 후 투표소 입장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명선거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명선거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약 3주 앞으로 다가온 대선 당일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는 저녁 6시부터 7시 30분까지 연장된 시간에 투표가 가능하다. 단 외출 시 대중교통 대신 도보나 자차, 방역택시 등을 이용해야 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1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다음 달 9일 대선을 앞두고 대국민 담화문을 법무부·행정안전부 등 타 부처 장관들과 함께 공동 발표했다.

    우선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처리됨에 따라 확진자와 격리자는 당일 저녁 6시부터 7시 30분까지 투표가 가능해졌다.

    단 투표를 위한 일시적 외출 시 대중교통 대신 도보·자차·방역택시를 이용해야 한다. 확진·격리자와 관련한 세부적인 외출 시 주의사항은 추후 별도로 안내할 예정이다.

    확진자와 격리자를 포함해 모든 투표권자는 발열과 증상 확인 후 투표소에 입장하게 된다. 만일 37.5도 이상의 열이 나거나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경우 별도 임시기표소로 이동해 투표를 하게 된다.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투표권자들은 본인확인을 위한 절차 확인 외에는 늘 마스크와 일회용 장갑을 항상 착용하고 불필요한 대화나 접촉을 자제해야 한다. 또, 투표 대기 시 2m 거리도 유지해야 한다. 이러한 방역수칙은 선거 당일 전국 투표소와 개표소 현장에서도 안내할 예정이다.

    투·개표 요원은 모두 일회용 장갑, 보건용마스크를 상시 착용한다. 특히 확진자와 밀접 접촉하는 요원들은 이외 비닐가운, 페이스 쉴드 등 개인보호구를 추가로 사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선거운동 기간 중 후보자와 선거사무 관계자는 직접적인 대면접촉을 최소화하고 방역지침을 준수할 것이 권고된다.

    권덕철 장관은 "안전한 선거를 치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안전한 투표 참여를 위해 방역수칙을 꼭 준수해주길 바란다"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시고, 투표소 입장 전 발열 확인과 거리두기, 일회용장갑 착용 등 투표사무원의 안내에 적극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