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대구 온 李 "TK가 낳은 첫 민주당 후보에게 기회 달라"

뉴스듣기


대구

    [영상]대구 온 李 "TK가 낳은 첫 민주당 후보에게 기회 달라"

    뉴스듣기

    "대구경북의 개혁정신 이재명이 실천할 것"
    "대한민국 모든 역량 아우르는 통합 대통령 될 것"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에 정부 재정 지원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5일 대구를 찾아 TK 표심을 공략했다.

    이재명 후보는 대구 유세에서 자신이 TK 출신이라는 점을 적극 부각했다.

    이날 낮 12시쯤 대구 동성로 옛 대구백화점 앞에 마련한 단상에 오른 이 후보는 먼저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대선을 앞두고 공식 선거 운동 첫날 제가 태어나고 자랐던 이곳에서 여러분들을 만나 눈물 나게 반갑다"고 운을 떼며 친근감을 과시했다.

    그는 TK에 대한 자부심이 크다면서 "대구경북은 조선시대 개혁 사림들의 고향이었고 가장 많은 독립운동가들을 배출했으며, 해방 이후 가장 개혁적인 세상을 위해 치열하게 싸웠던 곳"이라며 "대구경북의 개혁 정신, 이재명이 현실 세계에서 확실하게 실천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저와 같은 물을 마시고 같은 땅을 밟고 살았던 고향 선배 어르신과 후배 여러분, 이제 대구 경북이 낳은 첫 민주당 대통령 후보에게 대구경북을 위해서, 더 균형 발전하는 나라를 위해서, 진정한 민주공화국 건설을 위해서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대구에서 지지자에게 인사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대구=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제20대 대통령 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5일 대구시 동성로에서 지지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2.15      srbaek@yna.co.kr (끝)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제20대 대통령 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5일 대구시 동성로에서 지지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이 후보는 대구가 보수세가 강한 지역이라는 점을 의식한 듯 국민통합 대통령이 되겠다고 수차례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진영과 지역, 연령과 성별로 나뉘어서 싸우는 일을 이제 그만해야 한다. 지도자의 통합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통합정부를 통해 대한민국의 모든 지혜와 역량이 오로지 국가 발전과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는데 쓰여지게 하겠다"고 역설했다.

    이 후보는 지역 발전 공약을 제시하며 표심을 두드리기도 했다.

    그는 "부산 가덕도 신공항처럼 정부 재정을 지원해 대구공항을 신속하고 옮기고 그 자리에 기업 도시를 만들겠다"며 "남부 수도권을 만들어 이제 직장을 찾아 서울이 아닌 대구로 몰려오는 지방 발전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이날 유세전에는 추미애 전 법무장관, 조응천·이재정 민주당 국회의원, 홍의락 전 대구시 경제부시장 등 지역 출신의 여권 유력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이 후보에게 힘을 실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