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국/중남미

    30대 한인女, 뉴욕아파트 욕조서 스토커에 피살

    핵심요약

    범인, 아파트 안까지 침입 흉기 휘둘러
    PD직업 피해자, 일요일 새벽 귀가중 변
    범인, 부엌 흉기사용…침대밑에서 체포
    인권단체 "인종범죄 규정"…경찰, 미결정

    NYPDNYPD미국 뉴욕 맨해튼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한국계 여성이 집 안까지 쫓아온 스토커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다.
     
    뉴욕경찰 등에 따르면 일요일인 13일 아침 4시 30분쯤 맨해튼 차이나타운의 한 아파트 6층 이유나(35)씨의 집에서 비명과 함께 도움을 청하는 소리가 들렸다.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씨가 자택의 욕조에서 흉기에 찔린 채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이씨의 침대 밑에 숨어있던 아사마드 내시(25)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아파트 CCTV에는 내시가 이씨의 뒤를 쫓아 아파트와 집 안까지 차례로 들어가는 모습이 찍혀있었다.(사진)
     
    특히 이씨가 아파트 출입문을 닫으려고 하자 내시가 이씨의 뒤에 바짝 붙어 문이 닫히기 전에 내부로 진입한 모습도 촬영됐다.

    경찰조사 결과 내시는 지난해 9월 범행현장 일대에서 폭행 사건 등으로 4차례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매체는 피해자의 신체에 흉기에 찔린 흔적이 많았다며 피해자가 사망 직전까지 끝까지 저항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범인은 이씨의 부엌에 있는 흉기를 범행에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숨진 이씨는 럿거스대학 대학원을 졸업한 뒤 구글, 트윅스, 에퀴녹스 등을 거쳐 음악 플랫폼 '스플라이스'에서 프로듀서로 일해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용의자 아사마드 내시. 뉴욕포스트 캡처용의자 아사마드 내시. 뉴욕포스트 캡처아시아계 권익 단체들은 이 사건이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에서 비롯됐다며 13일부터 이씨의 아파트 앞에 추모공간을 마련하는 등 대응에 들어갔다.
     
    권익단체 CCBA 저스틴유 대표는 CBS와 인터뷰에서 "피해자가 인종 때문에 범행대상에 포착됐던 것 같다"며 "그녀의 잘못은 오로지 뉴욕시로 이사해 온 것 뿐"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1년 전 뉴저지에서 이 곳으로 거처를 옮겨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사건을 아직 인종혐오범죄로 규정하지 않고 있다.

    내시는 체포 직후 "아무도 죽이지 않았다"며 범행을 부인했다.

    경찰은 14일 내시에 대해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