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이클 잭슨을 닮은 여인'은 김건희?…안치환 "해석, 듣는이 몫"

뉴스듣기


문화 일반

    '마이클 잭슨을 닮은 여인'은 김건희?…안치환 "해석, 듣는이 몫"

    뉴스듣기

    안치환 신곡 김건희씨 겨냥 주장 확산
    외모비하·여성혐오 논란도 불거져
    안치환 "국정농단 되풀이 절박감에 만든 노래"

    안치환 신곡 '마이클 잭슨을 닮은 여인' 앨범 재킷. A&L엔터테인먼트 제공안치환 신곡 '마이클 잭슨을 닮은 여인' 앨범 재킷. A&L엔터테인먼트 제공​가수 안치환 신곡 '마이클 잭슨을 닮은 여인'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를 가리키는 것이라는 주장이 일고 있다. 이를 두고 외모 비하, 여성 혐오 논란이 이는 가운데 안치환은 "해석은 듣는 이의 몫"이라는 입장을 냈다.

    안치환은 14일 유튜브 채널 '안치환TV'를 통해 "이번 노래도 해석과 평가가 정말 다양하더군요. 긍정적인 부분도 있고 매서운 비판도 있습니다"라며 "노래의 의미에 대한 해석은 이제 듣는 이의 몫이니 모두 겸허히 수용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안치환은 지난 12일 직접 작사·작곡한 '마이클잭슨을 닮은 여인'을 내놨다. 이 노래에는 "왜 그러는 거니/ 뭘 꿈꾸는 거니/ 바랠 걸 바래야지 대체/ 정신 없는 거니" 등의 가사가 나온다.

    이처럼 노래 안에서 김건희씨 이름을 연상시키는 '거니'라는 가사가 반복되고, 앨범 재킷 이미지도 김씨의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 때 모습과 닮았다는 데서 이 노래가 김씨를 겨냥했다는 주장이 나온다.

    이에 대해 박민정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여성본부 청년대변인은 13일 논평을 내고 "비판하고자 하는 내용도 없이 단순히 외적인 부분을 겨냥했다는 점에서 불쾌함만 남길 뿐"이라며 "외모 비하와 여성 혐오로 범벅된 내용은 더이상 풍자나 해학이 아닌 질 낮은 조롱"이라고 비판했다.

    안치환은 "다만 한 가지 곡해하지는 않으셨으면 하는 바람으로 밝혀 두려 합니다"라며 "마지막 부분의 (가사) '그런 사람 하나로 족해'에서 '그런 사람'은 마이클 잭슨이 아니라 지금 감옥에 있는 박근혜정권 비선실세를 의미합니다"라고 했다.

    이어 "불과 몇 년 전입니다. 국정농단. 전 국민을 절망하게 만든 권력의 어두운 그림자. 그 악몽이 되풀이될 수도 있다는 절박감에 부적처럼 만든 노래"라며 "이런 저의 마음이 국민들에게 온전히 전해지길 소망합니다"라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