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위 추격+4R 패배 설욕' 두 마리 토끼 잡은 KB손해보험

뉴스듣기


배구

    '1위 추격+4R 패배 설욕' 두 마리 토끼 잡은 KB손해보험

    뉴스듣기
    KB손해보험 외국인 선수 케이타. 한국배구연맹(KOVO)KB손해보험 외국인 선수 케이타. 한국배구연맹(KOVO)KB손해보험이 '선두' 대한항공에 4라운드 최종전 패배를 설욕한 동시에 1위 추격에 재시동을 걸었다.
     
    KB손해보험은 29일 경기도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도드람 V리그 대한항공과 5라운드 홈 경기에서 풀 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 대 2(25-23, 25-19, 17-25, 19-25,15-13)로 이겼다. 
     
    승점 2를 챙긴 KB손보는 13승 12패 승점 43이 됐다. 1위 대한항공(승점 47)과 격차를 승점 4로 좁히며 추격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케이타는 이날 양 팀 최다인 39점과 50%의 공격 성공률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허슬 플레이도 마다하지 않는 강한 승부욕이 인상적이었다.

    대한항공은 임동혁이 7점에 그친 가운데 교체로 나선 링컨이 27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세터 한선수는 이날 세트(공격 성공으로 이어진 토스) 36개를 기록해 역대 최초로 1만6000개(1만6019개)를 넘었지만 팀 패배로 빛을 잃었다. 
     
    1세트는 KB손보가 챙겼다. 주포 케이타가 7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대한항공은 임동혁-정지석-곽승석으로 이어지는 공격 삼각편대로 맞섰다. 19 대 19로 팽팽한 상황에서는 한선수와 링컨을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줬다. 그러나 KB손보는 양희준, 홍상혁, 한성정 등이 고루 활약해 케이타에 집중된 공격을 분산시키면서 대한항공의 수비를 무너뜨렸다.
     
    KB손보는 기세를 몰아 2세트도 가져갔다. 케이타가 무려 13점으로 맹폭을 가했다. 반면 대한항공은 확실한 주포가 없었다. 임동혁은 3득점에 그친 채 6 대 10으로 뒤진 상황에서 링컨과 교체됐다. 이후 링컨이 6점으로 활약했지만 반전을 일으키지 못했다.
     
    대한항공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벼랑 끝에 몰렸지만 3세트를 챙기며 기사회생했다. 링컨과 정지석이 각각 전후위 공격을 책임지며 반전을 꾀했다. 특히 링컨은 3세트만 8점을 터뜨리며 임동혁 대신 공격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했다.
     
    링컨의 기세는 4세트에도 이어졌다. 10점으로 승부를 마지막 5세트까지 끌고 갔다. KB손보는 케이타가 5점에 그친 가운데 나머지 선수들이 공격도 무기력했다. 경기 초반과 달리 케이타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지 못했다.
     
    풀 세트까지 끌려온 KB손보는 마지막 세트에서 뒷심을 발휘해 승리를 챙겼다. 3~4세트에서 아쉬웠던 케이타의 공격력이 5세트에서 살아났다. 케이타는 8점을 몰아치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