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버려지는 승무원 가방이 열쇠고리로

뉴스듣기


부산

    버려지는 승무원 가방이 열쇠고리로

    뉴스듣기
    핵심요약

    에어부산, 승무원 가방 활용한 업사이클링 제품 출시

    에어부산 캐빈승무원이 승무원 캐리어가방을 활용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열쇠고리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에어부산 제공에어부산 캐빈승무원이 승무원 캐리어가방을 활용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열쇠고리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에어부산 제공에어부산이 폐기되는 승무원 캐리어가방을 활용해 업사이클링(Upcycling) 제품 제작에 나섰다.

    업사이클링은 재활용품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그 가치를 높인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에어부산은 업사이클링 사회적 기업인 '에코인블랭크'와 함께 버려지는 승무원 캐리어가방, 서핑복(웻슈트)을 활용해 제작한 키링(열쇠고리)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키링은 멸종위기 동물인 고래의 지느러미 모양으로 만들었다. 앞면은 폐기되는 승무원 캐리어가방 원단으로, 뒷면은 버려지는 서핑복 원단으로 제작했다.

    캐리어가방은 승무원의 비행에 없어서는 안되는 필수 지급품으로 평균 2~3년에 한 번씩 교체하는데 재사용이 어려워 전량 폐기처분한다. 서핑복 역시 대부분 합성고무로 만들어져 관리가 까다로워 원단이 찢기거나 갈라지는 경우가 많아 쉽게 버려진다.  

    에어부산은 키링을 기내에서 판매하며, 수익금은 부산 바다 정화활동 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승무원 유니폼 등 버려지는 각종 소재를 재활용한 추가 업사이클링 제품도 제작을 검토 중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버려지는 자원의 지속적 선순환을 통해 환경문제도 해결하고, 새로운 부가가치도 창출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ESG 경영 시대에 맞춰 지속해서 친환경 기업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