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익수와 재회' 이상민, FC서울 이적 "기량 입증하겠다"

뉴스듣기


축구

    '안익수와 재회' 이상민, FC서울 이적 "기량 입증하겠다"

    뉴스듣기
    이상민. FC서울이상민. FC서울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이 수비를 보강했다.

    FC서울은 24일 "2020 도쿄올림픽 대표 등을 지낸 중앙 수비수 이상민(24)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5년 말까지 4년이다.

    현대고-숭실대를 거쳐 2018년 울산에 입단한 이상민은 2020년 K리그2 서울 이랜드 FC로 임대됐다. 지난해에는 완전 이적해 28경기에 출전, 1골 1도움을 남겼다. 프로 통산 54경기에서 1골 3도움을 기록했다.

    서울 구단은 "이상민은 현대 축구에서 수비수가 갖춰야 할 다재다능함을 소유한 선수"라고 호평했다. 이어 "188㎝의 키에 제공권이 뛰어나고 침착한 플레이와 안정적인 수비 리딩이 장점"이라면서 "전방으로 연결하는 패스 능력도 수준급"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국가대표로는 17세 이하 대표팀을 시작으로 20세, 23세 이하까지 각급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거쳤다. 지난해 도쿄올림픽에 출전하기도 했다. 또 U-20 대표팀에서 함께 했던 안익수 감독의 축구를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다.

    이상민은 "역사가 있고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FC서울에 입단해 영광"이라면서 "K리그1에서 뛰는 것이 처음인데, 팬들 앞에서 기량을 입증하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상민은 오는 28일 시작하는 서울의 3차 전지 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