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허태정 대전시장 "우주청 대전 외 입지 있을 수 없는 일"

뉴스듣기


대전

    허태정 대전시장 "우주청 대전 외 입지 있을 수 없는 일"

    뉴스듣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경남 설치 발언 정면 비판
    대전은 우주산업 관련 R&D 핵심기반과 관련 기업 밀집
    부 단위 세종, 청 단위 대전 집중 정부 정책 기조에도 어긋나

    영상으로 진행된 주간업무회의에서 발언을 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시 제공영상으로 진행된 주간업무회의에서 발언을 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시 제공허태정 대전시장이 국민의 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신설 우주청을 경남에 설치하겠다고 공약한 것과 관련해 강한 어조로 비판하고 나섰다.

    대전시에 따르면 허태정 시장은 24일 주간 업무회의에서 "대전에는 우주산업 관련 R&D 핵심기반과 이에 필요한 실증화시설, 관련기업 등이 모여 있다"며 "그럼에도 야당 대선후보가 대전에 와서 우주청 설립에 대해서는 말도 하지 않고 다른 지역에 주겠다고 하는 것은 대전은 물론 충청권이 가만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정부방침도 앞으로 부처는 세종으로, 청 단위 기관은 대전으로 분리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럼에도 산업생산지역에 관련 청을 두겠다는 발상은 도대체 어떤 정부정책에 기조를 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전은 우주국방 혁신클러스터 조성 등 향후 우주 관련 특화사업을 성공시킬 최적지"라며 "우주청은 반드시 대전에 설립돼야 하기 때문에 이를 각 당과 정부에 정확히 건의하고 설득하겠다"고 덧붙였다.
     
    허태정 시장은 이와 함께 대전시정이 정치권에 영향을 받는 관행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매번 선거 때마다 정치권의 눈치를 보는 행정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간부 공무원들이 명확한 태도로 이끌어야 한다"며 "우리는 새로 행정부시장이 부임하고 실국장 재배치도 끝나 이제 속히 안정적인 관리체계로 위기상황을 극복하며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주간 업무회의에서 허태정 시장과 실국장 등 간부들은 건축물안전 현장점검 강화, 공직기강 확립과 시민의 신뢰 증대, 설 명절 독거노인 돌돔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