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자리 찾기 어려워'…작년 구직단념자 역대 최다

뉴스듣기


경제 일반

    '일자리 찾기 어려워'…작년 구직단념자 역대 최다

    • 2022-01-24 06:48
    뉴스듣기

    6개월 이상 장기 실업자 12.8만 명, 3년만에 증가세…2030이 절반

    연합뉴스연합뉴스지난해 일자리 구하기를 포기한 구직단념자가 연간 기준으로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6개월 이상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장기 실업자는 3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 13만 명에 육박했다. 이 가운데 절반은 2030 청년층이었다.

    24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과 연합뉴스의 마이크로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구직 단념자는 62만 8천 명으로, 관련 통계가 개편된 2014년 이후 가장 많았다.

    구직단념자는 취업을 희망하지만 적당한 일거리를 찾을 수 없을 것 같거나 교육·경험·나이 등 자격이 부족하다고 생각해 구직 활동을 쉬고 있는 사람이다.

    일이 주어졌다면 시작할 수 있었고, 지난 1년 내 구직 활동을 한 경험도 있지만 지난 4주간은 이처럼 노동 시장적인 이유로 구직 활동을 하지 않은 것이다.

    장기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실업자도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해 6개월 이상 구직활동을 했는데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실업자는 12만 8천 명으로, 코로나19 확산 첫해인 2020년(11만 8천 명)보다 1만 명(8.1%) 증가했다.


    6개월 이상 장기 실업자는 2019년(-1만 3천 명), 2020년(-2만 3천 명) 2년 연속 감소했으나 지난해 3년 만에 다시 증가세로 전환했다.

    연령별로 보면 6개월 이상 장기 실업자 중에 2030이 6만 5천 명으로 절반에 달했다. 이 가운데 20대가 3만 7천 명, 30대가 2만 8천 명이었다.

    구직 기간이 1년 이상인 초장기 실업자도 1만 3천 명으로 전년(7천 명)보다 6천 명(86.8%) 늘면서 역시 3년 만에 증가했다.

    작년 실업자 수와 실업률이 전년보다 개선됐지만, 장기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실업자는 오히려 늘어난 것이다.

    취업 실패가 반복되면서 장기 실업자가 늘고, 이 과정에서 구직을 단념한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작년 실업자(103만 7천 명)는 전년보다 7만 1천 명 감소했고 실업률(3.7%)도 0.3%포인트 하락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장기간 구직을 시도하는 실업자가 늘어나면 구직단념자도 더 늘어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