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마을목회종합지원센터 창립..마을목회 지원에 나서

뉴스듣기


종교

    한국마을목회종합지원센터 창립..마을목회 지원에 나서

    뉴스듣기

    개교회 중심에서 벗어나 마을과 함께 호흡하는 교회 필요성 부각
    마을의 핵심 기능은 공동체성..도시에서도 마을 단어 사용
    한국교회 이미지 개선하고 신뢰도 높이기 위해 마을목회 활용
    교회 밖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 종교적인 언어 피해야
    교회가 울타리 벗어나 마을로 뛰어드는 적극적 자세 필요
    마을목회 꿈꾸는 이들에게 실질적 도움 줄 계획


    [앵커]

    점점 파편화 되어가고 있는 사회에서 어려움을 서로 나눠질 수 있는 공동체의 중요성이 점점 부각되고 있는데요, 교회도 개교회 중심에서 벗어나 지역사회 즉 마을과 함께 호흡하는 장소가 되어야 한다는 지적은 오래 전부터 있어 왔습니다. 평소 마을목회를 지향하는 단체와 목회자들이 모여 한국마을목회종합지원센터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마을의 사전적 정의는 주로 시골 지역에서 여러 집이 한데 모여 사는 것을 말합니다. 마을의 핵심적 기능은 공동체성으로, 마을 주민끼리 어려울 때 서로 돕고, 기쁜 일이 있을 때 함께 기뻐하는 겁니다. 흔히 마을이라고 하면 농어촌 지역을 생각하기 쉽지만, 최근에는 도시에서도 마을이란 단어를 사용하며 공동체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한국마을목회종합지원센터창립 기념 심포지엄 발제자로 나선 예장통합총회 한국교회연구원 노영상 원장은 하나님 나라를 동네 즉 마을 속에 세우기 위한 목회가 마을목회라고 정의했습니다. 한국교회 안 좋은 이미지를 개선하고,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지역 밀착형 사역, 즉 마을목회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겁니다.

    노영상 원장은 교회가 마을목회를 잘 하기 위해서는 우선 교회 바깥과 소통이 가능한 언어를 사용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노영상 원장 / 예장통합총회 교회연구원
    "교회 안의 언어가 있고, 교회 밖의 언어가 있는데, 이중적인 언어를 통해서 교회 밖에 있는 사람들에게는 너무 교리적인 용어를 쓰지 않고 그들이 같이 공유할 수 있는 용어를 쓰는 게 좋다는 거죠."

    노영상 원장은 또 마을목회는 교회의 문턱을 낮추는 목회 전략이라며, 이를 통해 교회 바깥사람들과 관계망을 확장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논찬자로 나선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조성돈 교수는 우리가 고백하는 하나님나라는 마을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며, 교회가 울타리를 벗어나 마을로 적극 뛰어드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조성돈 교수 /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무엇보다 마을이 바로 우리가 만나는 세상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공공신학이나 사회적 목회나 이런 것이 아주 축소된 복합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 집약된 공간이 바로 저는 마을이라고 생각하고요…"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정재영 교수는 코로나 19와 불확실성의 증가로 사람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교회가 마을 공동체 활동을 통해 이런 위험 요소들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센터장 민건동 목사는 한국마을목회종합지원센터가 마을목회를 꿈꾸는 목회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마을목회 이론을 정립하는 한편 조사와 연구를 통해 꾸준하게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영상 기자 정용현 영상 편집 서원익
    코로나 펜데믹 시대, 마을목회는 공동체성을 회복하기 위한 좋은 방법 중 하나다. 코로나 펜데믹 시대, 마을목회는 공동체성을 회복하기 위한 좋은 방법 중 하나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