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 모두 공급>수요

뉴스듣기


부동산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 모두 공급>수요

    뉴스듣기

    한국부동산원 1월 셋째주 주간아파트 가격 동향
    매매수급지수 2년 5개월 만에 최저…전세수급지수도 2년 4개월만의 최저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전국 주택시장의 거래절벽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아파트를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시장에서도 임차인을 구하는 임대인이 전세를 구하려는 사람보다 많았다.

    21일 한국부동산이 발표한 1월 셋째 주(17일 기준) 아파트 가격 동향을 보면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1.2로 전 주(92.0)보다 0.8포인트 내려갔다. 이는 2019년 8월 5일(90.3) 이후 2년 5개월 만에 최저치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수치다. 이 지수가 기준선인 100 아래로 떨어지면 집을 팔겠다고 내놓은 집주인이 사겠다는 주택 수요자 보다 많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셋째 주(15일) '100' 아래로 떨어진 뒤 10주 연속 매도 우위 추세다. 전국 기준으로 보면 지난달 6일 이후 7주째, 수도권은 지난해 11월 29일 이후 8주째다.

    서울 중구·종로구·용산구가 포함된 도심권 매매수급지수는 88.9로 가장 낮았다. 금천·구로·영등포구 등 서남권은 92.8로 가장 높았고,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동남권은 91.8, 노원·도봉·강북 등 동북권은 90.2, 마포·은평·서대문 등 서북권은 90.0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또한 93.5로 8주 연속 매도 우위가 이어졌다. 신규 공급이 수요를 웃도는 대구와 세종은 각각 84.2, 88.1로 뚝 떨어졌다.

    이런 수치는 매수자와 매도자 간 희망 가격의 차이가 너무 벌어진데다 금융당국의 강력한 대출규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인상 등이 겹치면서 매수심리가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전세를 얻으려는 수요도 줄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3.1로 7주 연속 기준선을 밑돌았다. 전국 기준으로는 97.5로 5주 연속, 수도권은 94.8로 6주 연속 100 아래에 머물러 있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2019년 9월(95.9) 이후 2년 4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전세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둘째 주(8일 기준) 102.4에서 9주 연속 하락해 1월 둘째 주(10일 기준)에는 94.2까지 떨어졌다.

    이런 분위기가 반영되면서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이번 주 2년 5개월여 만에 상승을 멈췄다. 아파트값 역시 이번 주 0.01% 상승하는데 그치면서 보합 전환에 임박했다.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은 0.02%로, 전주보다 0.01%포인트 하락했다.

    부동산원이 아파트값 동향을 공표하는 전국 176개 시·군·구 중에서 가격이 하락한 지역은 전주 31곳에서 이번 주 40곳으로 늘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