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성범, 리더의 자질 있다" 기대 가득한 KIA 김종국 감독

뉴스듣기


야구

    "나성범, 리더의 자질 있다" 기대 가득한 KIA 김종국 감독

    뉴스듣기
    기자회견 하는 김종국 감독. 연합뉴스기자회견 하는 김종국 감독. 연합뉴스
    올 시즌 KIA의 지휘봉을 잡은 김종국 감독에게 나성범(33)은 매우 든든한 존재다.  

    김종국 감독은 19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나성범의 입단식에서 "나성범은 평소에 성실하고 훈련을 열심히 하는 선수라 특별히 주문할 게 없다"면서 "후배들에게 좋은 귀감이 될 수 있는 선수"라고 칭찬했다.

    김 감독은 프로 11년차 나성범에게 리더십을 기대하고 있다. 김 감독은 "진중하고 팀 승리를 우선시하는 선수라는게 느껴졌다"면서 "리더로서의 자질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리더십 만큼 성적도 기대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김 감독은 "큰 부상만 없다면 평균은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편안하게 했으면 좋겠다"고 부담을 주지 않으려는 모습이었다.

    나성범은 지난해 NC에서 우익수 수비를 맡았다. 김 감독도 나성범을 우익수로 기용할 생각이다.

    그는 "나성범의 포지션은 우익수다. 그 외는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지명타자로도 나서겠지만 수비는 우익수 자리를 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이 KIA의 지휘봉을 잡자마자 KBO 리그를 대표하는 거포 타자 나성범이 팀에 합류했다. 김 감독은 "심적으로 매우 든든하다. 군 입대한 최원준까지 있었으면 좋았겠지만 나성범의 합류는 팀에 큰 보탬이 된다"고 말했다.

    한층 두터워진 선수층을 앞세워 포스트시즌 진출에 도전한다. 김 감독은 "큰 부상만 없다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나성범의 합류로 타순 변화에 대한 예상이 쏟아지고 있다. 김 감독은 "일단은 중심 타선을 생각하고 있다. 3번이 가장 유력하다"면서 "스프링 캠프랑 연습경기를 해봐야 안다. 팀과 시너지 효과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베테랑 거포 타자 최형우의 타순 변화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 감독은 "최형우도 좋은 후배들이 나오면 뒤에서 도와줘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 있지만, 아직 최형우는 최형우다"라면서 "타자인 최형우와 나성범 모두 왼손 투수를 지겹도록 상대했기 때문에 둘의 타순을 붙여도 괜찮을 것 같다. 지금 생각으로 최형우는 중심타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팀이 도약하려면 황대인과 함께 김석환이 성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젊은 거포 선수들이 확실하게 주전으로 자리 잡아야 한다. 그렇게 되면 최형우를 6번으로 내려도 괜찮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