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회 "노조 무기한 총파업 중단하라"

뉴스듣기


기업/산업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회 "노조 무기한 총파업 중단하라"

    뉴스듣기
    핵심요약

    "소수의 집단행동으로 택배 서비스 멈춰서선 안 돼…명분없는 파업 주도한 노조 지도부 총사퇴하고 현장 떠나야"

    협동조합 CJ대한통운택배대리점연합 조합원들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택배노조 총파업 규탄 및 파업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협동조합 CJ대한통운택배대리점연합 조합원들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택배노조 총파업 규탄 및 파업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 CJ대한통운본부의 총파업이 3주를 넘어서며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대리점연합회가 노조에 파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CJ대한통운택배 대리점연합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의 조건 없는 파업 중단과 현장 복귀를 요구했다.

    연합회는 "택배노조는 택배물량이 늘어나는 연말과 설 명절 특수기를 이용해 고객의 상품을 볼모로 본인들의 요구를 관철시키려 하는 작태를 되풀이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수년간 피땀으로 일군 택배 현장을 소수의 택배노조가 망치는 것을 더는 간과할 수 없다"며 무기한 총파업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사회적 합의에 대한 왜곡된 주장으로 조합원을 속여가며 명분 없는 파업을 주도한 노조 지도부는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해 택배 현장을 떠나라"고도 주장했다.

    대리점연합은 CJ대한통운에 대해서는 집화 제한 조치를 해제하고 서비스 차질 지역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정부에는 사회적 합의 이행 점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택배 산업을 필수 공익사업으로 지정하는 등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책을 수립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택배노조는 CJ대한통운이 사회적 합의에 따라 인상된 택배요금을 택배기사에게 공정하게 분배하지 않고 있다며 지난달 28일 파업에 돌입했다.

    노조는 이날도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자택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노조원들이 상경 집회를 열며 투쟁 수위를 높이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