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광주

    사고발생 나흘째 실종자 추가 발견 안돼(종합)

    [아파트붕괴]
    실종자 수색작업 늦어지면서 경찰 수사 속도 못내
    결합되지 않은 콘크리트·철근 등 잔해물… 부실자재 사용 각종 의혹도
    건설업계 관계자 "용적률 높이기 위해 주상복합아파트 건축 선택"
    신축공사 현장 내부 현장사무소 진입 공사 관련 자료 확보

    김한영 기자김한영 기자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로 노동자들이 실종된 가운데 사고 나흘째인 14일 실종자 구조 작업이 재개됐지만 실종자는 추가로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현대산업개발의 현장사무소를 압수수색했지만 실종사 수색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수사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문희준 광주 서부소방서장은 14일 오전 브리핑을 열고 "오전 7시부터 214명, 장비 43대, 인명구조견 등을 총동원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라고 밝혔다.
     
    문 서장은 "지하 1층에 있는 실종자를 구조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지상 1층 건물 앞에 있는 적재물 제거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실종자가 발견된 지역의 경우 지하층에 고중량의 낙하물도 대량으로 쌓여 있어 구조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자 구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발견된 실종자의 인적사항은 물론 생사조차 확인되지 않았다.
     
    이날 인명구조견 8마리는 미세 반응 지역인 22층, 25층, 26층, 28층을 집중 수색하고 그 밖의 층도 탐색을 진행했다.

    타워크레인 상층부(23층 이상)를 해체하기 위한 1200톤급 이동식 크레인은 여러 부품으로 나뉘어 지난 13일 밤부터 순차적으로 현장에 도착했다. 이동식 크레인을 조립하고 배치할 전담 인력도 광주로 집결했다.

    오는 16일까지 조립을 마친 뒤 곧바로 타워크레인 해체와 건물 상층부 수색이 시작될 예정이다.

    김한영 기자김한영 기자

    경찰, 현대산업개발 현장사무소 압수수색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과 고용노동청이 이날 현대산업개발의 현장사무소를 압수수색했다.

    광주경찰청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수사본부'와 고용노동청은 이날 오후 2시 광주 서구 현대산업개발 현장사무소와 감리사무실 등에 수사관을 보내 합동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현재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고 작업일지와 감리일지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고 직후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건축법 위반 혐의로 현산 현장소장 A(49)씨를 입건하고, 현장사무소 등과 하청업체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그러나 실종자 수색작업이 콘크리트 등의 잔해물과 건물 추가 붕괴 우려로 늦어지면서 경찰 수사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분위기다.

    '수색 협조' 위해 소환조사 연기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경찰은 '실종자 수색'을 위해 현장소장 등 핵심 수사대상자에 대한 소방당국의 소환 조사 자제 요청에 협조하기로 했다.

    경찰은 가급적 '실종자 수색'에 협조하는 것을 최우선 원칙으로 두고 압수물품 분석 및 현장 작업자 등 참고인 조사 위주의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광주경찰청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수사본부'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2시 광주 서구 현대산업개발 현장사무소와 감리사무실 등에 수사관을 보내 고용노동청과 합동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현재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고 작업일지와 감리일지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수사본부를 구성한 뒤 현대산업개발 현장소장 A(49)씨를 건축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입건하고 철근 콘크리트 공사를 시공한 하청업체 3곳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고 직후 이뤄진 경찰조사에서 현장소장 A씨는 "정상적으로 공사를 진행했다"라고 혐의 사실을 부인했다.

    다만 현장소장 A씨 등 핵심 수상대상자에 대해서는 추가 소환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소방당국이 '실종자 수색'을 위해서 현장을 잘 아는 이들에 대한 협조가 필요하다고 '소환 조사 자제'를 요청해 왔기 때문이다.

    경찰은 압수물품을 분석하고, 현장 작업자 등 참고인 조사 위주의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광주 28곳서 주상복합아파트 8천여 세대 건축 중


    김한영 기자김한영 기자광주 한 주상복합아파트 신축 공사현장에서 붕괴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광주에서만 28곳 현장에서 주상복합아파트 8천여 세대 건축이 추진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붕괴 사고로 고층 아파트 시공의 안전성에 의문이 제기된 가운데 13곳 현장에서 30층 이상의 고층 아파트 건축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광주시 등에 따르면 광주에서는 지난 13일 기준 28곳에서 8600여세대의 주상복합아파트 건축이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상복합아파트 건축현장은 남구가 8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서구 7곳, 북구 6곳 순이었다. 주상복합아파트 세대수는 재개발 방식으로 주상복합아파트 건축이 추진 중인 임동(유동)구역 재개발사업이 2490세대로 가장 많았다.

    사고가 발생한 현장과 같은 39층으로 짓는 주상복합아파트만 6곳에 4750세대에 달해 전체 54.6%를 차지했다. 붕괴 사고가 발생한 현장을 포함해 대부분 주상복합아파트 건축 계획이 광주시 심의를 통과했다는 점에서 광주시 심의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광주에서는 최근 163m 높이의 40층 복층형 주상복합아파트 건립이 추진됐지만 광주시 심의에서 39층으로 한층 낮춰 짓도록 권고됐을 뿐 사업자의 건축계획이 사실상 대부분 승인됐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건설사 입장에서는 용적률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주상복합아파트를 짓곤 한다"며 "업계에서는 광주는 아파트 짓기 어렵지 않은 동네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라고 말했다.

    속속 드러나는 총체적 부실 정황


    붕괴된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에서 총체적 부실 작업 정황이 하나 둘 드러나고 있다.

    부실한 콘크리트 양생 작업을 뒷받침하는 증거들이 등장하고 있고, 부실 자재 사용 등에 대한 각종 의혹도 쏟아지고 있다.
     
    이날 광주경찰과 소방당국,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붕괴 현장에서 반출되고 있는 건축물 잔해는 부실한 콘크리트 양생 작업을 뒷받침하고 있다.

    일반적인 건설 폐기물과 다르게 콘크리트와 철근이 제대로 결합돼 있지 않고 따로따로 발견되고 있는 것이다.

    콘크리트 양생은 콘크리트 타설 후 완전히 굳을 때까지 수분을 유지하고 얼지 않도록 햇빛이나 비바람 등으로부터 콘크리트를 보호하는 작업이다.

    콘크리트 양생은 온도와 시간이 중요하다. 기온이 뚝 떨어진 영하권 날씨에는 공사를 중단하거나 충분한 양생시간이 필요하다. 하지만 이러한 일련의 과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붕괴가 시작됐을 가능성이 작지 않다.
     
    한 업계 전문가는 "현장 사진과 동영상을 보면 붕괴 잔해물이 다 따로따로 산재돼 있다"면서 "이는 양생 작업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실제 최근 들어 사고 현장은 겨울철 기상 악조건 속 양생 작업이 전개됐다.
     
    콘크리트 타설 업체 관계자가 공개한 현장 상황이 담긴 동영상에도 콘크리트 양생에 대한 의구심이 포착되고 있다.
     
    사고 직전 39층에서 이 작업이 진행 중이었지만 거푸집이 부서지고 수평이 맞지 않고 뒤틀리며 흘러내렸다. 현재까지 파악된 붕괴 사고의 시작 장면이다.
     
    물론 어디에서인가 다른 곳에서 문제가 생겨 갈라진 틈으로 시멘트가 흘러내렸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