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복지공감 "대전시의회, 학교 밖 청소년 지원 공백 대책 있나"

뉴스듣기


대전

    대전복지공감 "대전시의회, 학교 밖 청소년 지원 공백 대책 있나"

    뉴스듣기
    대전복지공감 제공대전복지공감 제공
    대전 유성구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에 대해 대전시의회가 예산을 삭감하면서, 중단 위기에 놓인 청소년 지원사업과 이용 청소년들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지역사회에서 나오고 있다.
     
    꿈드림 센터는 학교 밖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상담, 학업과 사회 진입 지원 등을 뒷받침하는 기관이다. 
     
    유성구 꿈드림 센터에서는 지난해 센터장 및 직원 채용, 공무원 겸직 위반 등의 문제가 제기됐고 대전시의회에서는 이를 이유로 올해 시비 전액 삭감을 결정했다.
     
    시비와 매칭되는 국비까지 더해 1억7800만 원의 지원 상당액이 끊기며 사실상 많은 사업에서 어려움이 불가피해졌다. 제기된 문제들에 대해 소명과 개선에 나선 센터 측과, 충분치 않다는 대전시의원 간 다툼이 이어지는 가운데 사업 공백에 대한 피해를 500여 명의 이용 청소년이 고스란히 지게 된 상황을 지나쳐선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온 것이다.
     
    이와 관련해 대전복지공감은 13일 성명을 내고 "의혹과 문제 제기는 할 수 있으나 사회적 약자를 위한 지원은 지속해야 하며, 문제가 해소됐을 때는 빠르게 지원이 재개돼야 한다"며 "센터를 관할하는 유성구 감사에서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고 센터장 변경 및 관리방침 제시를 했음에도 시의회는 감사의 적절성에 재차 의문을 제기하며 예산 지원을 미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학교에 다니지 않는 청소년들은 꿈드림 센터의 교육 지원과 취업 등의 자립 지원을 통해 본인의 꿈을 키워나가고 새로운 출발을 준비하고 있다"며 "예산 삭감으로 인해 생기는 학교 밖 청소년들의 지원 공백은 어떻게 메울 것인지, 시의회는 대책이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대전복지공감은 "사회복지 감축을 성과인 것처럼 포장하는 것은 퇴행적이며 사회안전망을 위험하게 하는 결정"이라며 "18일 개회하는 대전시의회 제263회 임시회에서 시민을 위한 선택을 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