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채영 측 반려동물 상습 파양 의혹 부인…"경찰 고발할 것"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이채영 측 반려동물 상습 파양 의혹 부인…"경찰 고발할 것"

    뉴스듣기
    배우 이채영. 황진환 기자배우 이채영. 황진환 기자배우 이채영 측이 반려동물 상습 파양 의혹을 부인하면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채영 소속사 스타컴기획 관계자는 12일 CBS노컷뉴스에 "여전히 잘 키우고 있다. 촬영 때문에 장기간 귀가할 수 없어 믿을 만한 지인에게 맡겼던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허위 루머 확산으로 인해 계약 취소 등 금전적 피해가 막심하다. 첫 제보자부터 무분별하게 이를 퍼나른 유포자들까지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채영은 최근 제보를 인용한 한 매체 보도를 통해 반려동물 상습 파양 의혹에 휩싸였다. 제보자는 이채영이 지난 2020년부터 자신의 SNS 계정에 반려견과 함께 한 일상 사진을 공유했지만, 현재 이 반려견이 이채영 지인이자 음향 감독인 A씨와 함께 지내고 있다고 알렸다.

    또 반려견 안부를 묻는 댓글에 이채영이 반려견 사진을 모두 삭제했으며, 2017년에도 키우던 다른 반려견 근황을 언젠가부터 알 수 없었다는 점, 2020년 말 유기묘 입양 후 사진을 공유하다 모든 사진을 비공개 처리했다는 점 등으로 상습 파양 의혹을 제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