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내국인이 가장 가고 싶은 여행지는 제주

뉴스듣기


제주

    내국인이 가장 가고 싶은 여행지는 제주

    뉴스듣기

    제주항공 SNS 조사에서 트래블버블 가능한 해외여행지 제치고 제주도 꼽혀

    제주 관광지. 제주관광공사 제공제주 관광지. 제주관광공사 제공올해 내국인들이 가장 가고 싶은 여행지로 제주도가 꼽혔다. 트래블버블이 시행돼 자유롭게 여행이 가능한 해외 유명 관광지 등을 제친 결과다.

    제주항공은 지난달 27일부터 닷새간 공식 SNS를 통해 '2022년 떠나고 싶은 여행지'를 주제로 댓글 달기 설문을 실시한 결과 124명(15%)이 제주를 선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어 101명(12.2%)이 괌을, 85명(10.3%)이 하와이를, 34명(4.1%)이 사이판을 꼽았다.

    설문에는 828명이 참여해 본인이 가고 싶은 여행지나 국가를 댓글에 다는 형태로 진행했다.

    제주도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여행 제약이 해외에 비해  덜하고 자유여행이 가능한 관광자원이 갖춰져 있기 때문으로 제주항공은 분석했다.

    스쿠버다이빙 등의 해양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괌과 신혼여행 명소로 알려진 하와이도 각각 높은 추전을 받았다.

    사이판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트래블버블이 적용돼 귀국 후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는데도 제주도에 밀렸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