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남

    "업무 과다 호소" 순천준법지원센터 9급 극단적 선택

    순천준법지원센터. 순천준법지원센터 제공 순천준법지원센터. 순천준법지원센터 제공 
    법무부 산하 순천준법지원센터 2년차 공무원이 업무 과다를 호소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순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8시 14분쯤 순천시 장천동 모 원룸에서 혼자 생활하던 순천준법지원센터 9급 공무원 A(25)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저는 살면서 큰 욕심이나 목표, 가치는 없이 살아왔고, 다만 조금 행복해지고 싶었다"며 "11월부터는 거의 정상적인 생활, 멘탈을 가지지 못했다"고 적었다.

    이어 "살이 10㎏이 넘게 빠지고 흉통과 메스꺼움도 자주 느끼고, 이 마인드로, 건강으로 계속 살면 어차피 머잖아 병으로라도 죽겠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며 "일과 목숨 중에서 하나를 시급히 선택했어야 했다"고 남겼다.
     
    A씨는 혼자 처리해야 할 일이 300건 이상 되는 등 평상시 과중한 업무를 호소해왔다. 담당 계장과 단 둘이서 사회봉사 명령 집행을 맡으면서 업무 외에도 민원인들에게 시달림을 받는 등 주변에 자주 힘들다고 호소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타살 정황이 없는 점으로 미뤄, A씨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와관련 전날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A씨의 죽음과 관련해 '주무과장, 주무계장'의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A씨에 대해 "언제나 성실하고 책임감이 강했던 제 친구로써 제가 힘들때도 전화로 위로와 응원을 보내주던 제 친구였다"며 "업무가 많아 윗선에다 말을 해도 해결해주지 않아 직장 내 스트레스로 죽어버린 제 친구의 한을 풀어주시고 꼭 '순천시 준법지원센터 주무과장, 주무계장'에게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고 요청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