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에서 귀국' 김연경, 차기 행선지는 어디가 될까

뉴스듣기


배구

    '中에서 귀국' 김연경, 차기 행선지는 어디가 될까

    뉴스듣기
    한국 여자배구 간판 김연경이 중국 여자 배구 슈퍼리그를 마친 뒤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한국 여자배구 간판 김연경이 중국 여자 배구 슈퍼리그를 마친 뒤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구 여제' 김연경(34·중국 상하이)이 중국 여자 배구 슈퍼 리그를 마치고 귀국했다.

    김연경의 매니지먼트 회사인 라이언앳은 10일 "김연경이 이날 중국 상하이 푸동 공항에서 출국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지난 4일 랴오닝과 중국 리그 3위 결정 2차전에서 20점으로 맹활약하며 3 대 0 완승으로 시즌 최종전을 장식했다.

    지난해 11월 27일 개막한 중국 리그를 마무리했다. 김연경은 외국인 선수 1명만 출전하는 가운데서도 세트당 득점 2위(5.56점), 리시브 1위(성공률 75%)에 오르며 월드 클래스를 입증했다.

    세계 배구 여제의 차기 행선지에 관심이 쏠린다. 김연경은 올 시즌을 마치면서 상하이와 계약이 마무리된다.

    한창 시즌 중인 한국 프로배구 V리그에는 출전할 수 없다. 3라운드 종료 시점인 지난달 28일까지 계약하지 못해 V리그 출전 자격을 얻지 못한 까닭이다. 만약 김연경이 V리그에 복귀하려면 1년 계약 기간이 남은 흥국생명에서 뛰어야 한다.

    김연경은 미국이나 유럽 무대에는 활약할 수 있다. 유럽 리그는 현재 진행 중이고, 미국 리그는 오는 3월 개막한다. 특히 미국 리그에서 월드 스타 김연경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언앳은 "김연경은 별도의 일정은 없으며 10일 동안 코로나19 자가 격리를 한 후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서 향후 행보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