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윤호중 "새해 추경 속도 내겠다…野 즉각 응해주길"

    핵심요약

    윤호중 원내대표 새해 추경 속도 내겠다 선언하며 野와 정부 압박
    "야당도 말 뿐인 민생 탐방이 아니면 절절한 고통 현장 확인했을 것"
    "정부 탁상행정 재단이 얼마나 오만한지 뼈져리게 느꼈다"며 정부 압박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10일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10일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10일 코로나19 방역 지침으로 인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피해 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과 관련해 "신년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윤 원내대표는 이날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부분 아닌 전부, 사후 아닌 사전, 금융보다 재정지원이라는 3대 원칙 입각해 추경을 편성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 원내대표는 "야당도 말뿐인 민생 탐방이 아니라면 절절한 고통 현장을 확인했을 것"이라며 "추경 논의에 즉각 응해줄 것을 호소한다"고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또 윤 원내대표는 "탁상행정 재단이 얼마나 오만한지 뼈져리게 느꼈다"며 정부 특히 기획재정부를 압박하기도 했다.


    윤 원내대표는 전날 이재명 대선후보가 손실보상제 사각지대에 놓인 소상공인들과의 만남에서 나왔던 사례를 소개하며 이같이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비대면 수업으로 학교 앞 문구점 사장님은 개점휴업 견디지 못하고 눈물 흘리며 문구점 폐업을 했다"거나 "지난 2년간 은행대출 5억원 포함 10억원이 넘는 빚을 진 예식장 사장님은 미수금을 받지 못해 걱정이라고 한다"고 예를 들었다. 이 후보도 전날 해당 행사에서 코로나19 피해업종 지원과 관련 "정부 또는 기획재정부 관료들의 책상머리 생각들 때문에 진척이 잘 안 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세종당사 시대 열겠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국회에서 세종의사당 시대가 구체화되면 저희도 세종 당사를 마련해서 사실상 행정수도인 세종이 제 기능을 발휘하게 중앙당 세종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또 송 대표는 "한국전력이 어제 감전, 끼임 등 3대 추락사고 안전 대책을 발표했다"며 "한전은 사망사고가 가장 많이 발표되는 공공기관이다. 죽음의 외주화 악순환 고리를 끊게 안전 점검을 강력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