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번째 풀 세트 혈투' 이번엔 삼성화재가 대한항공 잡았다

뉴스듣기


배구

    '3번째 풀 세트 혈투' 이번엔 삼성화재가 대한항공 잡았다

    뉴스듣기
    대한항공과 올 시즌 세 번째 풀 세트 혈투 끝에 승리한 삼성화재 선수들. 한국배구연맹대한항공과 올 시즌 세 번째 풀 세트 혈투 끝에 승리한 삼성화재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디펜딩 챔피언 대한항공과 3경기 연속 5세트 접전에서 처음 이기며 탈꼴찌에 성공했다.

    삼성화재는 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대한항공과 원정에서 세트 스코어 3 대 2(15-25 30-28 25-21 19-25 15-11) 신승을 거뒀다. 지난 5일 KB손해보험과 3 대 2 승리까지 2연승을 달렸다.

    승점 2를 추가한 삼성화재는 승점 26(9승 13패)으로 7위에서 벗어났다. 승점 25의 OK금융그룹(10승 10)을 밀어내고 6위로 올라섰다.

    러셀은 양 팀 최다 33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서브 에이스 4개, 블로킹 3개, 백어택 14개를 성공시켜 트리플 크라운(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개 이상)까지 달성해 기쁨이 더했다. 레프트 황경민, 신장호가 18점을 합작하며 거들었다.

    대한항공 링컨 역시 33점을 올렸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정지석도 블로킹과 서브 득점을 4개에 후위 공격 3개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며 22점을 지원했지만 빛을 잃었다.

    대한항공은 승점 1을 추가해 승점 40(13승 9패)으로 1경기를 덜 치른 KB손해보험(12승 9패)을 승점이 같아졌지만 다승에서 앞서 1위로 오른 데 위안을 삼아야 했다. 주전 세터 한선수가 손가락 부상으로 빠진 공백을 극복하지 못했다.

    GS칼텍스 토종 주포 강소휘가 9일 서울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페퍼저축은행과의 홈 경기에서 오픈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GS칼텍스 토종 주포 강소휘가 9일 서울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페퍼저축은행과의 홈 경기에서 오픈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여자부 디펜딩 챔피언 GS칼텍스는 3연승으로 2위를 바짝 추격했다. 이날 서울시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페퍼저축은행과 홈 경기에서 3 대 0(25-18 25-15 25-20) 완승을 거뒀다.

    올해 3경기를 모두 이긴 GS칼텍스는 승점 43(14승 8패)로 1경기를 덜 치른 한국도로공사(16승 5패)에 2점 차로 다가섰다. 주포 모마가 22점을 올렸고, 강소휘가 15점, 유서연이 9점으로 거들었다.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은 16연패 늪에 빠졌다. 1승 21패로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