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女 피겨 신동에서 간판으로' 유영 "올림픽, 꼭 실수 않을 것"[베이징올림픽]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女 피겨 신동에서 간판으로' 유영 "올림픽, 꼭 실수 않을 것"[베이징올림픽]

    뉴스듣기
    생애 첫 올림픽에 진출하게 된 유영. 연합뉴스생애 첫 올림픽에 진출하게 된 유영. 연합뉴스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유영(수리고)이 생애 첫 올림픽 무대 티켓을 확보했다.
       
    유영은 9일 오후 경기 의정부시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76회 전국남녀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국가대표 2차 선발전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6.62점, 예술점수(PCS) 68.32점을 합쳐 144.94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 76.55점까지 총점 221.49점을 기록했다.

    1, 2차 선발전 합계 1위로 베이징올림픽 출전을 확정했다. 유영은 합계 2위 김예림(수리고) 함께 한국에 주어진 2장의 올림픽 여자 싱글 출전 티켓을 거머쥐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유영은 "오늘 긴장을 많이 했는데 그래도 잘했고 올림픽 나갈 수 있게 돼 정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첫 올림픽이 믿기지 않지만 어릴 때부터 꿈꿔온 자리인 만큼 열심히 준비해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유영은 이번 시즌 처음으로 자신의 장기인 트리플 악셀(3회전 반 점프)을 성공했다.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유영의 첫 번째 무기는 트리플 악셀이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여자 선수 중 트리플 악셀을 시도한 것도 성공한 것도 유영이 유일했다.
       
    유영은 "트리플 악셀을 한 지 좀 오래됐는데 전에는 약간 불안정한 상태였다면 지금은 완전히 안정되진 않았지만 그래도 조금 느낌은 찾은 것 같다"면서 "그 느낌을 잊지 않고 잘 생각해서 더 열심히 하겠다"고 설명했다.
       
    4년 전 유영은 나이 제한으로 2018 평창올림픽에 나설 수 없었다. 그러나 이제 한국 피겨의 신동에서 간판으로 성장해 올림픽 무대를 수놓을 전망이다.  
     
    유영은 "4년 전에는 너무 어려서 올림픽에 못 나가도 아무 생각이 없었던 것 같다"면서 "이번에는 부담감이 있었고 부담감 속에도 큰 실수 없이 잘 해낸 것 같아서 한 단계 더 성장한 것 같다"고 스스로 평가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