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용진 "싸우지 말고 다 같이 멸공 외치자"

뉴스듣기


기업/산업

    정용진 "싸우지 말고 다 같이 멸공 외치자"

    뉴스듣기
    핵심요약

    "위에 있는 애들 향한 멸공…악평 이해 안 가"
    '멸공' 논란에도 발언…고든 램지 버거 방문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신세계그룹 제공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신세계그룹 제공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좌우 없이 사이좋게 싸우지 말고 우리 다 같이 멸공을 외치자"고 밝혔다. 최근 멸공 발언이 정치권 논란으로 확산하고 있지만, 개의치 않고 관련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정 부회장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넘버원 노빠꾸'라는 장식이 꽂힌 케이크 사진을 올리면서 "나의 멸공은 오로지 우리를 위협하는 위에 있는 애들을 향한 멸공"이라며 "왜 나에게 악평을 쏟아내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앞으로 우리 자손들에게 물려줄 영광된 통일조국의 앞날을 내다본다면 그런 소리를 해서는 안 된다고 배웠다"며 싸우지 말고 다 같이 멸공을 외치자면서 "그게 바로 국민들이 바라는 대화합"이라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또 한자로 직접 '사업보국, 수산보국'을 쓰는 장면을 동영상으로 공개했다. 사업보국은 기업을 일으켜 국가에 기여한다는 뜻으로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회장이 강조했던 내용이다.

    정 부회장은 또 전날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트위터 글을 캡처에 올리면서 '리스펙'이라는 해시태그를 달기도 했다. 조 전 장관이 트위터에 "21세기 대한민국에 숙취해소제 사진과 함께 '#멸공'이란 글을 올리는 재벌 회장이 있다. 거의 윤석열 수준이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데 따른 반응인 셈이다.

    한편 정 부회장은 경쟁사인 롯데를 방문해 고든 램지 버거를 맛본 사진도 올렸다.

    그는 "롯데 가서 3만1천원짜리 고든 램지 버거 먹고 옴"이라며 "이날은 엄청난 자유를 만끽했다. 나에게 자유란 무슨 의미이고 가치일까? 박멸하자 코로나"라고 적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