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탈모 건보 재정부담 거의 안 돼…700~800억 정도"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재명 "탈모 건보 재정부담 거의 안 돼…700~800억 정도"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 후보, '지하철 타고 민심 속으로' 유튜브 방송 진행
    "탈모 건보, 아마 해야 할 것…해당자 1천만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탈모치료제 건강보험 적용과 관련해 "재정부담이 거의 안 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9일 서울 시내 지하철 2호선을 타고 이동하면서 진행한 유튜브 라이브 방송 '지하철 타고 민심 속으로'에서 한 시민의 질문에 이같이 말한 뒤 "700~800억원 정도 들 거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탈모 건보 적용을) 한다고 (공식)발표한 건 아닌데 아마 해야 할 것"이라며 "탈모제를 보험으로 처리하면 약값이 확 떨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탈모) 해당자가 1천만명이나 된다고 한다. 옆에 가족들도 스트레스 받는다"며 건보 적용 필요성을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