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테슬라 미중 대결의 정점 신장에 대리점 열어…'머니 머니해도 돈'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테슬라 미중 대결의 정점 신장에 대리점 열어…'머니 머니해도 돈'

    뉴스듣기
    핵심요약

    바이든 정부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주도하고 신장 제품 수입 금지 법안 서명한 가운데 우루무치에 깃발
    머스크, 중국이 테슬라의 가장 큰 시장 될 거라며 친중 행보 가속화
    머스크가 세운 우주사업회사 스페이스X…中 우주정거장과 충돌할뻔한 사실 알려지면서 중국인들 비난 뱓기도

    테슬라 웨이보 계정 캡처테슬라 웨이보 계정 캡처세계 최대의 전기차 회사인 미국 테슬라가 중국 신장 지역에 대리점을 개설했다.
     
    테슬라는 지난달 31일 중국의 소셜미디어인 웨이보 자사 계정에 올린 글에서 신장의 중심도시 우루무치에 대리점을 열었다는 소식을 전하며 "우리는 2021년의 마지막 날 신장에서 만났다. 2022년에는 신장에서 전기차 여정을 함께 시작하자"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우루무치에 판매망을 개척하면서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를 합쳐 모두 30개 지역에 대리점을 운영하게 됐다.
     
    하지만 테슬라의 신장 대리점 개설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 정부의 신장 지역 소수 민족에 대한 인권 탄압 등을 이유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주도하고 강제 노동을 이유로 신장산 제품에 대한 수입을 금지하는 법안에 서명한 가운데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신장에서 사업을 하는 서방 기업을 비판해 온 미국-이슬람 관계 위원회는 테슬라 측에 우루무치의 대리점을 폐쇄할 것을 촉구했다. 이 단체의 이사인 이브라힘 후퍼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미국 기업은 종교와 소수 민족을 대상으로 하는 대량 학살 캠페인의 초점이 되는 지역에서 사업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 캡처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 캡처WSJ는 신장은 중국에서 사업하는 외국기업들의 시험대가 되고 있다면서 신장 문제를 회피하려는 기업은 자국에서 규제 문제와 평판 저하의 위기에 놓이지만 신장 문제를 받아들이려는 기업은 중국 정부와 중국인들의 분노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미국계 기업 월마트의 회원제 매장 샘스 클럽이은 신장에서 만든 상품을 배제했다가 불매운동의 대상이 됐다. 반도체 회사 인텔은 협력사들에 '신장 지역 제품을 사용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가 성난 중국인들 앞에서 사과 성명을 내야 했다.
     
    우루무치에 공장을 두고 있는 독일 자동차회사 폭스바겐은 공장을 폐쇄하라는 서방 인권단체와 정치인들의 압력에도 꿋꿋이 버티고 있는 경우다.
     
    중국에서 Model S와 Model 3 전기차를 판매하는 테슬라는 2018년 상하이 공장 개설 계약을 체결한 후 중국에 100% 소유 생산 시설을 건설한 최초의 외국 자동차 제조업체가 되었다. 2021년에 생산된 93만대 이상의 차량 가운데 절반 이상이 상하이에서 생산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테슬라 웨이보 계정 캡처테슬라 웨이보 계정 캡처가상화폐 등과 관련해 가벼운 입으로 논란이 되었던 테슬라 최고경영자 머스크는 중국이 테슬라의 가장 큰 시장이 될 것이라면서 친중국 행보를 노골화 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중국이 만들고 있는 우주정거장이 지난 7월에 머스크가 세운 우주사업 회사 스페이스X의 스타링크 위성과 충돌을 피하려고 회피기동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국인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