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태종 이방원' 대하사극 통했다…선죽교 사건→10% 돌파

뉴스듣기


방송

    '태종 이방원' 대하사극 통했다…선죽교 사건→10% 돌파

    뉴스듣기
    방송 캡처방송 캡처'태종 이방원'의 주상욱이 대업을 방해하고 가문을 위협하는 최종환을 제거, 극적인 전개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2일 방송된 KBS 1TV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 8회는 10.2%(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두 자릿 수를 돌파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방원(주상욱 분)은 가문을 위해 선지교(선죽교)에서 정몽주(최종환 분)를 제거했다.
    이방원은 신념의 차이로 계속해서 정몽주와 갈등을 겪었고, 정몽주는 공양왕(박형준 분)과 더불어 계속해서 이성계(김영철 분)와 그 무리를 압박했다. 한씨(예수정 분)의 사망으로 3년 상을 치르느라 이방원이 개경을 비운 사이, 정몽주는 수호파 신하들을 궁궐로 불러들여 자신들의 입지를 넓혔다. 설상가상으로 이성계는 사냥 중 낙마해 의식을 잃고 쓰러져 모두의 가슴을 철렁하게 했다. 가족들의 부름을 받은 이방원은 한달음에 달려와 사태를 수습했고, 결국 가문을 위해 정몽주를 죽이겠다고 선언해 극도의 긴장감을 형성했다.

    어제 방송에서 이방원은 조영규(김건 분)와 조영무(김법래 분), 그리고 가별초의 주요 무장들과 함께 정몽주를 쫓아갔다. 이상한 느낌을 받은 정몽주가 말을 몰아 급히 도망쳤으나, 조영규의 철퇴에 목숨을 잃고 말았다. 고려의 재상 정몽주는 백주 대로에 처참하게 생을 마감했다.

    소식을 접한 이성계는 곧바로 이방원을 찾았고, 자신의 말을 거역한 아들에게 크게 분노했다. 이에 이방원은 "아버지를 따르는 사람들을 위해서 그랬습니다. 아버지가 이끌 백성들을 위해서 그랬습니다"라고 말했지만, 이성계는 "아버지라고 부르지 마라. 넌 이제 내 아들이 아니다. 넌 나를 거역했다"라고 선언해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아내 민씨(박진희 분)와 어머니 강씨(예지원 분)는 이방원의 선택을 지지하며 잠시 이성계와 시간과 거리를 두라고 조언했다. 이어 강씨는 정몽주를 잃은 슬픔에 이성을 제어하지 못하고 화를 내는 이성계를 따끔하게 나무랐다. 그녀는 가문의 일원들과 남편을 따르던 사람들을 언급하며 "이제라도 대감의 자리를 되찾아야 합니다. 죽은 자는 잊으십시오. 이젠 살아남은 사람들을 위해서 앞으로 나아가셔야 합니다. 그게 대감의 숙명입니다"라고 말했다.

    정몽주라는 든든한 버팀목을 잃은 공양왕은 무기력함에 휩싸였고, 그 사이 이씨 가문의 일원들은 빠르게 상황을 수습해나갔다. 국문을 받느라 만신창이가 된 정도전(이광기 분)도 풀려날 수 있었다. 정몽주는 '대신들을 모함하고 조정을 어지럽힌 대역죄인'으로 낙인찍혀 효수(참형이나 능지처참을 한 뒤 그 머리를 장대에 매달아 그 죄를 경계시킨 형벌)를 당했다.

    이 때문에 이성계는 또다시 분노했다. 그는 예전과 달리 자기 뜻을 헤아리지 못하는 아들들을 나무랐다.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도 이방원은 정도전과 대업의 다음 단계를 진행해나갔다. 정도전은 용상을 사양하는 이성계에게 "대감은 이제 용상에 앉으셔야 합니다. 이 대업을 향해 달려온 모든 사람들의 힘을 모아 대감을 왕으로 만들 것입니다"라고 강하게 이야기했다.
     
    강씨는 남편의 결정을 따르겠다고 하면서도 "대감이 후회하지 않을 결정을 내리시길 바랄 뿐입니다"라고 말했다. 확신이 서지 않는 이성계에게 강씨는 "걸어온 발자취를 돌아보면, 앞으로 나아갈 방향도 보이실 겁니다. 그게 바로 대감의 숙명입니다"라고 전했다. 이성계의 고뇌가 이어지며 고려에 큰 변화가 일어날 것을 암시, 다음 주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했다.

    이처럼 주상욱은 가문을 위해 비난과 질책을 두려워하지 않고 실행에 옮기는 이방원의 과감한 결단력과 소신 있는 모습을 표현했다. 여기에 김영철은 정몽주를 아끼는 마음과 가문의 목표 사이에서 갈등하는 이성계의 인간적인 고뇌를 그려냈다. 더불어 이방원과 이성계가 흔들리거나 괴로워 할 때마다 정신적 지주가 돼주는 민씨와 강씨 역을 맡은 박진희와 예지원의 활약은 극의 몰입도를 한층 높이고 있다.

    특히 최종환은 누구보다 든든한 스승이자 정치적 동지의 모습은 물론이며, 확고한 신념과 그에 걸맞는 인품을 겸비한 정몽주 캐릭터를 생생하게 그려 내 극 초반 이야기 전개에 큰 힘을 실어줬다. 마지막까지도 이방원, 이성계를 고뇌하게 만들었던 그의 존재감은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새 나라 조선의 아침을 맞이하게 될 이성계와 이방원의 이야기는 오는 8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되는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에서 만날 수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