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반대…"日 역사 문제 잘 처리해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中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반대…"日 역사 문제 잘 처리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자오리젠 외교부 대변인 정례브리핑에서 밝혀
    "강제징용.노역은 엄중한 죄행…희생자 기리기로 한 약속 안지켜"
    한국 정부 "강제노역 충분한 서술없이 문화유산 등재 절대 안돼"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 대변인.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중국 외교부 자오리젠 대변인.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사도 광산에 대한 일본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중국 정부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 대변인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이 이웃 나라의 고통스러운 기억을 무시하고 세계유산 등재를 시도하는 것은 분노와 반대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제징용과 강제노역은 일본 군국주의가 대외침략과 식민통치 기간에 저지른 엄중한 죄행"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자오 대변인은 "일본은 앞서 유사한 등재 과정에서 일부 유적지에서 아시아 국가 노동자들의 의사에 어긋나는 강제노역이 있었다고 인정하며 희생자를 기리기로 약속했지만 끝내 실현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은 역사를 직시하고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태도와 실제 행동으로 역사가 남긴 문제를 잘 처리해 아시아 이웃 나라와 국제사회의 신용을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도광산 유적 중 하나인 도유(道遊)갱 내부의 모습. 연합뉴스사도광산 유적 중 하나인 도유(道遊)갱 내부의 모습. 연합뉴스일본 정부는 내년 2월 1일까지 유네스코에 사도광산의 등재 신청을 위한 추천서를 제출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일본 문화청 문화심의회는 28일 사도광산을 세계유산 등재 추천을 위한 후보로 선정했다.
     
    한국 정부는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강제로 노역이 이뤄진 장소가 이에 대한 충분한 서술 없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지 않도록 유네스코 등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불용 방침을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