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안시 봉명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내년 착공

뉴스듣기


대전

    천안시 봉명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내년 착공

    뉴스듣기

    도심 지역 혁신거점 조성, 올해 보상 및 설계용역 완료

    봉명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설계도. 천안시 제공봉명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설계도.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는 2024년까지 167억 원 사업비가 투입되는 봉명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사전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천안시에 따르면 일반근린형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이전한 천안의료원 자리와 봉명 우체국, 장항선 선하부지 등을 포함한 봉명동 구도심 지역에 문화·상권·창업이 복합된 혁신거점을 조성한다.
     
    공동체 거점 구축 및 주거환경 개선, 철도테마 복합 문화 창업공간 조성 등을 통해 지역사회 통합돌봄시스템과 자생적 마을경제를 구축하고 지역 상권 활성화를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사업은 '통합돌봄센터'와 주민 공동체 거점공간이 될 '봉명 커뮤니티센터', 안전한 녹색마을', 장항선 하부공간을 활용해 전 세대가 어울릴 수 있는 '장항선 플랫폼'과 철도 관련 체험·창업·교육 등의 활동이 가능한 '꿈꾸는 레일웨이존' 등을 조성한다.
     
    그동안 시는 주민협의체를 개최해 사업과 관련한 주민 의견을 수렴했으며 내년부터 상반기 주민역량 강화교육, 하반기 마을관리 협동조합을 시행해 주민들이 도시재생의 주체로 자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올해 토지보상 및 설계용역을 완료해 내년부터는 봉명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이라며 "주민 참여도를 높여 지역주민 중심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