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미영 잡는 김미영' 금감원 첫 내부승진 여성임원

뉴스듣기


금융/증시

    '김미영 잡는 김미영' 금감원 첫 내부승진 여성임원

    뉴스듣기
    핵심요약

    중소서민금융 이희준, 공시조사 함용일, 소비자권익보호 김영주 등 임원 승진인사 단행

    왼쪽부터 김미영 기획·경영 부원장보, 이희준 중소서민금융 부원장보, 함용일 공시조사 부원장보, 김영주 소비자권익보호 부원장보. 연합뉴스왼쪽부터 김미영 기획·경영 부원장보, 이희준 중소서민금융 부원장보, 함용일 공시조사 부원장보, 김영주 소비자권익보호 부원장보. 연합뉴스금융감독원 역사상 첫 내부승진 여성 임원이 탄생했다. 정은보 금감원장은 22일 부원장보 4명을 새로 임명하는 임원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눈에띄는 대목은 기획.경영 부원장보로 승진한 김미영 부원장보로, 금감원 역사상 외부 공모가 아닌 내부출신 여성직원으로 임원이 된 첫 케이스다.

    1967년생인 김 부원장보는 서울여자상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한국은행에 입사해 야간대학을 다니며 일과 학업을 병행했고, 이후 금감원 은행검사국 등에서 경력을 쌓았다.

    올해 초부터 불법금융대응단 국장을 맡고 있으며 보이스피싱 범죄에 자주 등장하는 '김미영 팀장'과 이름이 같아 '김미명 잡는 김미영'으로 유명세를 치르기도 했다.

    김 부원장보와 함께 중소서민금융 부원장보에는 이희준 현 저축은행검사국장이, 공시조사 부원장보에는 함용일 현 감독총괄국장이, 소비자권익보호 부원장보에는 김영주 현 일반은행검사국장이 각각 임명됐다. 기획.경영 부문을 맡았던 조영익 부원장보는 보험 부문으로 자리를 옮겼다.

    금감원은 "새로이 임명된 임원들은 은행, 중소서민금융, 자본시장 및 소비자보호 등의 분야에서 오랜 업무경력을 바탕으로 최고의 역량을 발휘해 온 감독행정 전문가들로서 금융시장 안정 및 금융산업 발전을 도모하면서 금융소비자 보호를 적극 추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임명 배경을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