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석천 "방역 수칙 지키려는 여러분과 똑같이 조심합니다"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홍석천 "방역 수칙 지키려는 여러분과 똑같이 조심합니다"

    뉴스듣기
    방송인 홍석천. 황진환 기자방송인 홍석천. 황진환 기자방송인 홍석천이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는 일부 보도에 직접 해명했다.

    홍석천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홍석천, 영업 제한인데…"새벽 4시, 헬스장 직행"]이라는 제목의 기사 캡처를 올린 후 방역 수칙을 어긴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홍석천은 "아침부터 기자분들 전화 받고 깜짝 놀랐네여. 오늘 새벽 4시에 제가 올린 운동 사진을 보고 마치 제가 방역 수칙이라도 어긴 거처럼 쓰신 매체 때문에 여기저기 기사가 재생산되고 있는데 설명을 해야 될 거 같네여. 전화 한 통 먼저 하셔서 상황을 물어보셨으면 좋았을 텐데 ㅠㅠ"라고 썼다.

    그는 "이 공간은 영업장이 아닙니다. 촬영용 스튜디오입니다. 비영업 공간이고, 회원 한 명 없는 스튜디오네여. 콘텐츠 촬영을 위해 만들어진 공간이고요. 저도 드라마 지방 촬영한 후 새벽에 바로 올라와서 그 시간에 운동을 겸한 개인 촬영을 한 거예요"라고 부연했다.

    이어 "저 코로나 시작되고 처음 정부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하라 했을 때 아예 휴업을 하자 해서 가게를 두 달 휴업한 사람입니다. 방역 수칙 지키려는 여러분들과 똑같이 조심합니다. 그 정도 상식은 갖고 살려고 노력합니다. 아침부터 걱정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앞서 일부 매체는 21일 오전 홍석천이 새벽에 헬스장에 갔다고 올린 인스타그램 글을 기사화하면서 방역 수칙을 어긴 것 아니냐는 내용을 담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를 추진, 지난 18일부터 실내체육시설의 운영 시간을 밤 9시로 제한하고 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7456명이며 위중증 환자는 1063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역대 최다 수치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