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게임 아이템, 최소한 확률 정도는 공개해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이재명 "게임 아이템, 최소한 확률 정도는 공개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게임사의 불투명한 운영방식이 문제…장기적 전망으로 고객과 공존해야"
    "게임 4대 중독물질로 규제해 산업 타격…질병으로 분류해야한다 생각 안 해"
    "중국의 보호주의 경향 심해져…판호 제한은 외교역량 문제"
    "120시간 일하고 사람이 살아남을 수 있겠나" 윤석열 비판도

    유튜브 '김성회의 G식백과' 캡처유튜브 '김성회의 G식백과' 캡처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1일 게임 내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 "최소한 확률이 어느 정도 되는지 공개하라는 것"이라며 규제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게임 유튜브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에 출연해 "고객을 존중하지 않고, (고객이) '기만당했다'고 생각하면 게임의 미래 또한 불투명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게임할 때 정규가격으로 사면 재미가 없으니 확률을 집어넣는 것"이라며 "재미도 있지만, 고객을 존중하지 않고 단기 수익에 집중하다보니 게임에 대한 신뢰가 통째로 떨어진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게임사의 고객 무시, 불투명한 운영방식이 문제가 됐던 것 같다"며 "게임을 좀 길게, 넓게 보는 시각이 필요하다. 사업자도 단기 수익보다는 장기 전망을 가지고 고객과 공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반면 게임의 중독성 논란에 대해서는 "원래 중국보다 우리의 전망이 좋았는데 가장 치명적인 것이 게임을 4대 중독 물질 중 하나로 규제하자고 해서 국내 게임 산업이 타격을 많이 받았다"며 규제 완화 필요성을 시사했다.
     
    이 후보는 "게임이 사회적으로 해악을 끼친다면 질병으로 치료해야 하니 분류하는 것이 맞지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과몰입하는 사람이 있고, 범죄적 경향으로 나타나는 경우도 있지만, 과연 게임 때문인가. 아닌 경우가 더 많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한국 게임에 대한 판호(版號·중국 내 게임 심의)를 제한에 대해서는 "중국도 보호주의 경향이 점점 심해지고 있어 아쉽다"며 "결국은 외교역량 문제로 귀착된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120시간 일하고 사람이 살아남을 수 있겠느냐"며 과거 게임업계의 과도한 노동시간 문제에 대해 120시간 노동 발언을 했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비판하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