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은, 공급병목 따른 물가영향 선진국보다는 크지 않다

뉴스듣기


금융/증시

    한은, 공급병목 따른 물가영향 선진국보다는 크지 않다

    뉴스듣기
    한국은행 제공한국은행 제공한국은행은 공급병목에 따른 물가상승 압력이 선진국에 비해서는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은행은 21일 내놓은 '이슈노트 공급병목이 물가에 미치는 영향'에서 공급병목에 따른 부문별 물가 영향을 점검해 본 결과 우리나라에서도 병목현상에 따른 물가상승 압력이 점차 나타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한은은 우선 에너지 수급불균형은 원자재 가격 상승을 통해 직접적인 물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하고 있고 장기화되면 전력난 등을 통해 추가적인 물가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축산물가격은 육류를 중심으로 상승중인데 재료비 인상을 통해 가공식품가격 및 외식물가에 대한 상방압력으로도 작용하고 있다고 한은은 판단했다.

    내구재 가격은 우리나라에서는 상승폭이 제한적이지만 점차 공급병목의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며 노동공급부족이 미국에서는 문제가 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임금측면의 물가상승압력이 주요 선진국보다는 크지 않은 편으로 한은은 보고 있다.

    한은은 건설자재 가격급등으로 주거시설 유지보수 요금 상승폭이 다소 확대됐지만 주거비에 대한 파급효과가 미미해 소비자물가 전반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우리나라의 경우 공급병목에 따른 물가상승 압력이 나타나고 있지만 선진국보다는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다만 장기화되면 영향이 광범위화 되면서 물가상승 압력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인플레이션 기대심리가 불안해지면 수요측면과 공급측면 모두에서 물가상승 압력이 예상보다 커지고 장기화 될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고 한은은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