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보조금 100% 지급 무공해차량 금액 5500만 원으로 하향

뉴스듣기


경제정책

    보조금 100% 지급 무공해차량 금액 5500만 원으로 하향

    뉴스듣기

    기존 6천만 원에서 5백만 원↓…공공부문 의무구매비율은 100%로 강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7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7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전기차 등 무공해차량 구매 시 보조금을 100% 지급하는 승용차 금액 기준이 현행 6천만 원에서 5500만 원으로 5백만 원 하향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혁신성장 BIG3(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추진회의'에서 이런 정부 계획을 밝혔다.

    이는 차량 금액 기준을 낮추면서 지원 대상을 확대하려는 취지로 해석된다.

    정부는 무공해 승용차 경우 보조금 지급 대수를 올해 7만 5천에서 내년에는 두 배를 넘는 16만 5천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버스와 택시, 화물차 등 상용차는 9만 대를 무공해차량으로 추가 전환토록 지원한다.
     
    홍남기 부총리는 "지난달 기준 무공해차량 보급 실적이 25만 대 정도인데 내년에는 그 두 배인 50만 대 보급을 위해 예산 등 2조 4천억 원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무공해차 보급 누적 대수는 2019년 9만 6천, 지난해 14만 9천, 지난달까지 24만 8천이다.


    "2025년까지 BIG3 산업 영역 세계 1위 경쟁력 확보"


    이와 함께 정부는 내년까지 전기차 충전기 6만 기를 추가 설치해 16만 기로 늘리고 수소차 충전소 또한 기존 140기에서 310기로 대폭 확충해 친환경차량 충전 편리성을 제고할 예정이다.
     
    또, 공공부문의 무공해차 의무구매비율을 현행 80%에서 내년 하반기에는 100%로 강화하고, 민간부문도 대규모 차량 보유 사업자 중심으로 친환경차 구매목표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2025년까지 반도체 초격차 유지와 세계 최고 전기수소차 생산, 바이오경제 시대 본격화 등 BIG3 산업 영역에서 세계 1위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이를 위해 내년 한 해 모든 정책 역량을 동원해 진력하겠다"고 홍 부총리는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