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역사왜곡 논란 '설강화' 폐지 靑 청원 하루 만에 24만 '돌파'

뉴스듣기


방송

    역사왜곡 논란 '설강화' 폐지 靑 청원 하루 만에 24만 '돌파'

    뉴스듣기
    JTBC 제공JTBC 제공2회 방영 만에 민주화 역사왜곡 논란에 휩싸인 JTBC 새 토일드라마 '설강화'가 폐지 청원 2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설강화' 방영 중지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하루 만에 24만 명이 넘게 동의하면서 청와대의 공식적인 답변을 받게 됐다.

    '설강화'는 방송 전 동일한 청원으로 20만 명 넘게 동의를 받아 청와대 측 답변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청와대 측은 방송법상 정부 차원의 규제나 간섭은 불가능하지만 "지나친 역사왜곡 등 방송의 공적책임을 저해하거나 심의규정을 위반하는 방송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심의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이번 청원자는 "(앞선 민주화 폄훼 논란) 당시 제작진은 전혀 그럴 의도가 없으며 '남녀 주인공이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거나 이끄는 설정은 대본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며 "그러나 1화가 방영된 현재 드라마에서 여주인공(은영로·지수 분)은 간첩인 남주인공을 운동권으로 오인해 구해줬다. 민주화 운동 당시 근거없이 간첩으로 몰려서 고문을 당하고 사망한 운동권 피해자들이 분명히 존재하며 이러한 역사적 사실에도 불구하고 저런 내용의 드라마를 만든 것은 분명히 민주화 운동의 가치를 훼손시키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또 간첩 설정인 남자 주인공 임수호(정해인 분)와 안기부(국가안전기획부) 요원들의 추격 장면에 운동권 학생들의 목소리로 '솔아 푸르른 솔아'가 깔린 연출에 대해서도 "민주화운동 당시 사용됐던 노래이며 이들의 고통과 승리를 역설하는 노래"라며 "그런 노래를 1980년대 안기부를 연기한 사람과 간첩을 연기하는 사람의 배경음악으로 사용한 것 자체가 용인될 수 없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이를 전세계 시청자들이 접하면서 벌어질 잘못된 역사관의 확산을 우려했다. '설강화'는 현재 글로벌 OTT 서비스인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독점 서비스되고 있다.

    청원자는 "해당 드라마는 OTT 서비스를 통해 세계 각 국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다수의 외국인에게 민주화 운동에 대한 잘못된 역사관을 심어줄 수 있기에 더욱 방영을 강행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역사왜곡 논란에 2회 만에 폐지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떠오르지 않을 수 없다. 방송사 직접 해명 끝에 뚜껑을 열었지만 여론을 설득하기엔 역부족인 모양새다. 과연 이 같은 반발을 뚫고 '설강화'가 방영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