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개신교 비호감 종교 1위...호감도 31.6점에 그쳐

뉴스듣기


종교

    개신교 비호감 종교 1위...호감도 31.6점에 그쳐

    뉴스듣기

    한국리서치, 15일 '2021년 주요 종교 호감도 및 종교 효능감' 조사 결과 발표
    개신교 지난해 이어 비호감 종교 1위 불명예
    "비신자들 불교, 천주교에 대해선 보통 평가...개신교는 부정적"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확산으로 온라인예배로 전환한 교회(사진은 기사와 무관). 이한형 기자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확산으로 온라인예배로 전환한 교회(사진은 기사와 무관). 이한형 기자
    [앵커]

    국내 4대 종단 가운데 개신교가 지난해에 이어 비호감 종교 1위에 오르는 불명예를 안았습니다.

    한국리서치가 발표한 '주요 종교 호감도' 조사에서 개신교는 지난 해 보다는 다소 호감도가 상승했지만, 긍정도 부정도 아닌 50점 이하의 점수를 받았습니다.

    송주열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개신교의 위상이 갈수록 추락하고 있습니다.

    한국리서치가 발표한 '2021년 주요 종교 호감도 및 종교 효능감' 조사에서 개신교는 호감도 31.6 점을 받아 비호감 종교 1위라는 불명예스런 성적표를 받았습니다.

    종교 호감도는 매우 차갑고 부정적인 경우 0점, 긍정적인 감정이라면 100점을 평가하는데 개신교는 지난해 28점에 비해 3.6점 상승한 31.6점을 받아 불교, 천주교에 비해 20점 가량 낮았습니다.

    전문가들은 개신교가 타 종교에 비해 호감도가 낮은 이유는 지난해에 이어 교회 발 코로나 이슈와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와 관련한 이미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주요 종교에 대한 호감도 응답비율을 들여다보면 개신교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8%가 매우 부정적이라고 생각했고, 천주교 19%, 불교 18%에 비해 2배 이상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이동한 차장 / 한국리서치
    "비호감이란 이야기죠. 50점이 돼야 보통인거고 0점에 가까울수록 비호감이란 이야기인데 천주교나 불교는 보통 정도의 호감도는 있고, 비신자들도 어쨌든 불교나 천주교에 대해서는 보통에 가까운 평가를 주는데 개신교에 대해서는 여전히 많이 부정적인 게 사실이죠"

    본인이 믿고 있는 종교에 대한 호감도 평가에서도 개신교인은 71.2점으로 천주교 75점, 불교 신자 73.4점에 비해 낮았습니다.

    다만, 개신교인이 평가한 호감도가 지난해 62.3점에서 9점 가량 상승한 점은 눈에 띕니다.

    종교의 영향력을 묻는 질문에는 종교가 내 삶에 영향을 준다는 응답이 37%로 전년 대비 4% 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개신교인의 83%, 천주교 62%, 불교 신자 45%가 삶에 영향을 준다고 응답했습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달 26일부터 29일까지 전국의 만 18세 이상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웹조사 방법을 이용해 진행했으며, 표본오차 플러스마이너스 3.1%포인틉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편집 서원익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