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유한기 사망에 이재명도 野도 "특검" 한목소리

    핵심요약

    이재명 대선후보 "비통한 심정…조속히 특검 추진해야"
    국민의힘은 검찰 부실수사 규탄 "주변만 터니 이런 것"
    "꼬리자르기가 근본 원인, 수사팀 특검 자청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여야는 대장동 개발 사업 과정에서 민간사업자에게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로에 놓였던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숨진 것에 대해 한 목소리로 특검 도입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0일 공보단을 통해 전한 메시지를 통해 "고인의 극단적 선택에 대해 비통한 심정"이라며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조속히 특검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앞서 이날 오전 김관영·채이배 전 의원 입당식에 참석한 뒤, 유 전 본부장 사망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답을 하지 않고 현장을 떠났지만, 약 한 시간 뒤에 '특검 추진'이 담긴 입장을 냈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모습. 황진환 기자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모습. 황진환 기자국민의힘은 검찰의 수사를 눈치보기, 꼬리자르기라 규정하며 특검 도입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유 전 본부장의 사망 소식을 전한 기사를 공유하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설계자 1번 플레이어를 두고 주변만 탈탈 터니 이런 거 아니겠느냐"고 했다. 이재명 후보를 겨냥한 발언인 셈이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권력 눈치를 보며 미적거린 검찰의 장기 수사와 이제 와서 자신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꼬리자르기'가 이런 안타까운 상황의 진짜 원인"이라며 "수사팀은 스스로 특검을 자청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선대위 김은혜 대변인도 "대장동 그 분은 놓아둔 채 꼬리자르기를 한 수사, 주연은 못 본척 하고 조연만 죄를 묻는 주객전도의 부실수사가 문제였을 뿐"이라고 지적했고, 허은아 당 수석대변인도 "무의미한 논란과 희생을 막기 위해 이제는 특검을 통해 '몸통'을 수사할 때"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도 "대선후보들이 진작 특검을 수용했다면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을 수 있다"며 "대장동 핵심 인물 관리에 실패한 검찰의 무능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 양당은 당장 특검부터 합의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측 송문희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대장동게이트의 몸통은 누구인가. 대장동게이트의 설계자는 이 모든 사건의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히라"고 언급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