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대장동 뇌물 혐의' 유한기, 유서 남기고 숨진 채 발견(종합)

경인

    '대장동 뇌물 혐의' 유한기, 유서 남기고 숨진 채 발견(종합)

    핵심요약

    자택 인근 아파트단지 화단에서 시체로 발견
    유서 남기고 자택 떠나 가족들이 실종신고
    경찰 "타살 혐의점 없어. 사망 직전까지 동선 파악 중"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 연합뉴스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 연합뉴스대장동 민간사업자들에게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66)이 자택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0분쯤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단지 화단에서 유 전 본부장이 숨져있는 것을 한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은 유 전 본부장이 해당 아파트에서 투신한 것으로 보고 있다.
    대장동 개발 관련 뒷돈을 챙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10일 오전 경기 고양시 자택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경찰이 현장에서 조사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대장동 개발 관련 뒷돈을 챙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10일 오전 경기 고양시 자택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경찰이 현장에서 조사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앞서 유 전 본부장의 가족은 오전 4시 10분쯤 유 전 본부장이 유서를 남기고 집을 나갔다며 실종 신고를 해 경찰이 수색 작업을 벌였다. 가족들은 유서의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경찰 조사 결과 유 전 본부장이 오전 2시 7분쯤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에서 나오는 모습이 포착됐다. 휴대전화를 자택에 놓고 가 위치추적은 불가능한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타살을 의심할 만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집에서 나와 사망하기 직전까지의 동선 등을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현장의 모습. 이한형 기자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현장의 모습. 이한형 기자유 전 본부장은 2014년 8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48) 변호사와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53) 회계사로부터 한강유역환경청 로비 명목으로 2억 원의 뒷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그는 14일 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받을 예정이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